2022.08.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8℃
  • 서울 23.4℃
  • 대전 24.7℃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7.7℃
  • 흐림고창 26.3℃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7.0℃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제주농기센터, 27일부터 ‘친환경농업 실천교육’ 교육생 40명 모집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김미실)88일부터 친환경농업 실천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지난 5월에 운영한 친환경농업 기초교육교육생들의 높은 교육 만족도(96.6%)에 힘입어 심화 과정으로 개설됐으며, 화학비료나 농약이 아닌 자원을 활용한 친환경농업의 실천법을 전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교육은 현재 친환경농업을 하고 있거나 친환경농업을 실천해보고자 하는 농가들을 대상으로 총 312시간 과정으로 운영된다.


 

핵심 강의내용으로는 미생물을 활용한 친환경농업 실천 액비 자가 제조 이론 및 실습 퇴비 등을 활용한 땅심 살리기 핵심 기술 등이다.


 

교육 접수는 27일부터 전화(농촌자원팀 760-7723)선착순 40명을 접수하며, 접수 후 교육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고은주 지방농촌지도사는 친환경농업에 대한 관심과 시도는 끊이지 않지만 올바른 교육 없이 제대로 실천하기가 힘든 것이 현실”이라며 이론뿐 아니라 직접 자가 영농에 활용 가능한 교육과정을 운영해 전문 친환경농업인을 육성하고 더욱 확장시켜가겠다고 말했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신규농업인 교육과 연계한 친환경 농자재 만들기 실습 교육계획을 수립하는 등 관련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친환경의 전파와 확산에 노력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