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17.6℃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조금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5.9℃
  • 흐림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고태순 의원, 대규모 살처분 가축 매몰 지양해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현길호 위원장) 업무보고에서 가축의 대규모 살처분 발생에 따른 매몰처리를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고태순 의원은 “도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의 질병으로 인해 가축의 대규모 살처분 발생에 따른 처리계획으로 랜더링 처리와 매몰탱크를 이용한 매몰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면서, “매몰은 말 그대로 땅에 가축의 사체를 묻는 것인데, 이 매몰후보지 11개소를 살펴보면 실제 매몰이 가능한지 의구심이 든다”고 우려했다. 이어 “스위스나 독일 등 EU 국가에서는 토양환경 등 환경오염과 과도한 비용 등을 이유로 비매몰 방식을 법제화 하였다”며 “제주지역도 비매몰 방식을 법제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행 매몰 방식의 살처분은 환경적·윤리적으로 문제가 심각하고, 지역주민들의 심한 반발이 예상되는 만큼, 랜더링 처리 방식으로 가축 살처분이 이뤄져야 한다”며 “혹시나 발생할지 모를 전염병 발병 이전에 충분히 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주의 환경을 위해서 제주특별법의 특례를 활용하여 비매몰 방식을 법제화 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덧붙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서귀포시, 극조생감귤 미숙과 출하 시도 적발
서귀포시는 20일 드론을 이용하여 서귀포시 하예동에 위치한 한 감귤원에서 극조생감귤 미숙과를 수확하여 출하하려는 유통인을 적발하였다. 서귀포시는 드론으로 조기수확 과원을 발견하고 즉시 현장에 감귤유통지도 단속원을 투입한 결과 당도 8브릭스(°Bx)미만의 색깔이 나지 않은 덜 익은 감귤을 수확하는 현장은 적발하였다. 현장에서는 이미 수확한 감귤 1톤 정도가 컨테이너에 담겨 있었다. 더불어 서귀포시는 10월 10일 이전에 극조생감귤을 수확하려는 농가·유통인을 대상으로 수확 전 사전 당도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으나 해당 감귤원은 사전검사를 받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는 감귤 수확을 즉각 중지시키고 이미 수확한 1톤가량의 물량을 전부 현장에서 폐기 조치하였다. 서귀포시는 추석절을 전후해 극조생감귤 미숙과 수확 및 출하가 빈번할 것으로 예상하고 드론을 이용하여 조기 수확 과원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드론으로 조기수확 과원을 발견하면 즉시 현장에 감귤유통지도 단속반을 투입하여 당도검사등 품질검사를 실시하고 품질기준에 적합지 않을 경우 전량 폐기 조치한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올해 첫 시도하는 수확 전 당도검사의 농가 참여 여부를 드론을 활용하여 단속하고 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