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8℃
  • 구름조금고창 11.5℃
  • 구름조금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들불, 春來不似春. Life Goes On

오름불놓기 내년 정상운영을 기대

올해 들불축제도 코로나 19 팬데믹을 피해가지 못했다.

 

매년 겨울바람이 채 가시지 않은 척박한 제주 중산간의 오름을 불태우며 한 해의 안녕을 빌었던 제주 사람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면으로 오름불놓기를 보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봄이 왔으되 그 봄 같지 않은 한나라 왕소군(王昭君)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의 심정도 비슷했으리라.


새별오름 들불이 코로나 19를 태우면서 번지고 있다

 

지난해 1월부터 퍼지기 시작한 코로나 19는 삶 곳곳을 변화시켰다.

 

이젠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은 거의 불가능이라는 절망과 팬데믹 시대의 불황에 맞물린 서민들의 표정은 줄곧 어둡다.

 

바람이 불기 전에 눕고, 바람이 지나면 겨우 허리를 세우는민중들의 줄기찬 삶 속에서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한줄기의 기대만큼은 저버릴 수 없다.

 

올해는 꼭 정상적으로 들불축제를 치루겠다는 제주시의 지난해 다짐은 올 들어서도 이뤄지지 못했다.


시민과 제주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기원하는 안동우 시장

 

방역과 정상 추진 사이에서 고민하던 제주시는 장고 끝에 온라인 중계라는 결정을 내렸다.

 

오름 트래킹과 버스킹·예술인 공연 등 대면 행사는 모두 취소하고, 오름 불놓기와 부대행사를 온라인과 드라이브인, 드라이브스루 등 비대면으로 진행키로 한 것.

 

 

이에 새별오름 불놓기313() 저녁 730분부터 시작됐고 유튜브 등 매체를 통해 세계 여러 나라에 제주를 홍보할 수 있는 영상으로 제작했다.

 

드라이브인의 경우, 참여자 및 행사 관계자들의 안전과 주차장 수용 능력, 방역수칙 등 모든 여건을 고려하여 사전예약으로 선정한 차량 400대 한정 관람만을 허용하면서 수 천명이 모여 불타오르는 새별오름을 보면서 환호성을 지르던 기억을 내년으로 보내야 했다.

 

이날 안동우 시장은 오름불놓기 행사에 앞서 코로나로 고생하는 제주시민과 도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올해는 꼭 코로나를 극복하는 동시에 경제활성화를 이루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제주시와 제주도만 잘 한다고 해서 넘길 수 없는 세계적 사안인 만큼 다짐을 기대로 읽을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안타깝다.

 

그러나 BTS의 노래처럼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 봄은 기다림을 몰라서 눈치 없이 와버렸어’,지만 그래 삶은 계속되는 거야(Life Goes On)’.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