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0℃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8.4℃
  • 흐림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맑음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5.9℃
  • 흐림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4.7℃
  • 구름많음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제주시, 액비살포 재활용신고 업체 일제 점검

제주시에서는 가축분뇨의 적정처리 및 부숙된 액비의 살포를 유도하여 지하수 오염과 미부숙 액비 살포에 대한 축산악취 발생을 최소화하고자 관내 17개소의 재활용 업체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에서는 가축분뇨재활용신고업체 현장 확인으로 신고가축분뇨 반입물량 이상 반입여부, 미등록 액비살포차량 운영사항, 가축분뇨 처리시설의 정상운영 상황을 확인한다.

 

특히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www.lsns.or.kr)을 통한 가축분뇨 액비살포 차량을 추적해 액비살포 현장을 직접 확인하여 액비의 살포기준을 준수하는지 여부를 점검한다.


또한 액비에 대한 시료 채취 검사를 의뢰하여 부숙된 액비를 살포하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제주시에서는 2020년부터 특정 토양에 대한 액비 과다 살포 행위에 대한 집중 검검을 실시하고 있다.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을 통한 액비 살포량을 확인한 결과, 2020년 말 기준 제주시에 등록된 액비살포지는 11249필지로 전체 면적대비 11.7%(1,315필지)에만 액비가 살포되고 있고, 이 중 2.3%(262필지)에 생산된 전체 액비량의 35%가 집중 살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제주시에서는 2020년도에 적정살포량 대비 400% 초과 살포 사업장 13개소에 대한 경고문서를 발송했으며, 올해 상반기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을 활용하여 이를 초과하는 사업장이 있는지 여부를 이번 점검을 통해 함께 확인할 예정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점검결과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강력한 행정조치와 사후 관리를 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점검으로 제주의 청정환경 보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피해자 보호 근본 대책 주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는 28일 오후 제12회 임시회의를 열고, 최근 도민사회 이목이 집중된 사건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최근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을 비롯해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제주경찰청은 신변보호 처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과 가해자관리 방안 마련과 함께 신변보호용 폐쇄회로CC(TV) 체계 또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 ▲셉테드(CPTED) 사업과 연계한 범죄예방 환경개선 ▲녹색어머니회·자율방범대 등 시민단체의 보호자 역할 방안 모색 ▲IT기술 접목 안심벨 등의 112시스템 연계 방안 ▲가해자의 전과 또는 이동동선 확인 통한 피해자 접근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후속 결과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한 후 보고할 것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제주경찰청 2021년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강화 계획 △제주경찰청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지구대장 및 파출소장 보직 관련 의견 제출의 건 등도 논의됐다. 김용구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에 큰 상처가 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에 대한 사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