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20.6℃
  • 서울 22.0℃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2.0℃
  • 광주 22.2℃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0℃
  • 제주 23.7℃
  • 흐림강화 19.6℃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일본과 미얀마 군부는 비인륜적 행위를 멈춰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결정과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학살 행위를 규탄하는 1인 시위가 610일 오전11시부터 노형로터리 남쪽 세기빌딩 일본국 총영사 앞에서 전개됐다.

 

현달형 제주생명평화운동연대는 수 차례 관련 서명운동을 이끌고 있다.


현달형 대표(왼쪽)이 서명운동에 대한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현 대표는 방사능 물질은 바다자연생태와 인간 인체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면서 125만톤이 넘는 오염수가 해양생태를 오염시키게 되고 제주는 무조건 큰 피해를 입게 된다고 규탄했다.

 

6.10 항쟁 기념일을 맞아 현 대표는 “UN 등은 무엇을 하는 지 도대체 알 수 없다. 국제사회의 대응이 너무 미진하다노약자, 어린 아이들과 임산부에게 무차별 사격하는 천인공노할 만행이 벌어지는 실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특히 운동본부는 제주는 미얀마 민주화를 지지한다.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를 중단하라 미얀마 군부는 미얀마 국민에 대한 무차별 살상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국제사회는 미얀마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에 당장 앞장서라 얼마나 더 죽어야 하는가? 유엔은 즉각 행동에 나서라 등의 4개항을 내세운 바 있다.

 

현달형 대표는 “4.3의 아픔을 가지고 있는 제주인으로서 미얀마의 학살 현장을 보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은 대한민국을 포함한 주변국은 물론이고 지구촌 전체를 파멸로 몰아넣겠다는 너무 무분별한 판단이라고 규정했다.

 

국제당수도연맹 아시아 연합회 부총재, 대한생활체육연맹 부총재, 도전한국인본부 부총재 겸 제주도위원장을 맡고 있는 현 대표는 정기적으로 서명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