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7℃
  • 서울 25.4℃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1.3℃
  • 박무울산 29.0℃
  • 흐림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30.6℃
  • 흐림고창 30.1℃
  • 구름조금제주 33.8℃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30.8℃
  • 흐림경주시 31.9℃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영화“한산”과 우선순위. 서귀포시 공보실 김경미

영화한산과 우선순위

서귀포시 공보실 김경미

 





1592년 임오년, 430여년전 풍전등화의 조선의 운명을 되바꾼 충무공 이순신의 한산대첩을 그린 김한민 감독의 영화 한산은 이순신 3부작 시리즈의 2번째 작품이다


첫 번째 영화 명량8년전에 개봉되어 1700만의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들였고 이번 한산도 개봉5일만에 2백만을 넘어서고 있다.


한산대첩에서 이순신은, 견내량에서 싸우지 않고 한산도로 유인하여 싸웠다. 일본 패잔병이 좁은 견내량을 헤엄쳐 통영이나 거제도로 도망가 백성들에게 해를 끼칠까 염려하여, 넓은바다로 끌여들여 수장시키고 혹여 살아가더라도 무인도인 한산도나 화도에서 굶어죽게 만들기 위함이었다.

 

이순신이 선조에게 올린 장계 당포파왜병장에 보면, ‘왜선을 격침시키거나 불태울 때마다 혹시나 그 왜선에 조선인 포로들이 있는지를 제대로 확인하라. 조선인 포로 한 명을 구해내면, 적의 수급 하나를 베는 것보다 더 큰 공이니라라는 명령을 수군에게 내렸다

 

이외에도 그의 장계에는 노비, 어부, 격군, 토병 등 천민들의 이름 석자와 작은 전공까지 세세하게 적었으며 그들의 처자식에게는 구제를 위한 특전을 베풀어 줄 것을 임금에게 청원한 내용들을 볼 수 있다.

 

반면 그는 싸우는 7년 동안 123번 군율로 부하를 처벌했고 그중 28번은 목을 베어서 사형에 처했다.(최두환, 충무공 이순신 전집5, 우석, 1999)


이순신의 백성에 대한 사랑은 지극함과 동시에 책임과 군율을 어긴 이들에게는 가혹하리만큼 엄격하고 관용은 없었다


이순신의 이 극단의 기록들은오직 나라와 그 백성을 지키기 위한 길에 맞닿아 있으며 오늘의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싸이카 응급환자 에스코트, 골든타임 확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소방안전본부와 협업을 통해 중증응급환자 긴급 후송 시 싸이카 기동반을 투입하고 주요 교차로 일시통제 등 신속한 이동을 지원해 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에 나선다. 긴급차량 길 터주기에 대한 시민의식 향상으로 구급차량 이동 시 운전자들의 자발적인 양보로 평상시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교통량이 급증하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교통정체로 수송시간 지체 및 교차로 내 진행차량으로 인한 안전상 문제점에 나타났다. 올해(1~6월 기준) 소방안전본부에서 수송한 도내 심정지 및 중증외상환자는 월 평균 82.8명으로, 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골든타임 사수가 최대 관건이다. 자치경찰단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싸이카 기동반을 주요 정체구간 거점에 배치하고 응급환자 에스코트를 지원한다. 응급환자 에스코트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며, 그 전에는 에스코트 안전상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 도로 답사 및 소방과의 현장 시뮬레이션을 통해 내실화를 기한다. 소방안전본부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응급환자 발생 시 메신저를 활용해 발생상황을 신속히 전파한다. 현장에 배치된 싸이카가 병원까지 주요 교차로 내 진행차량을 일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