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1℃
  • 맑음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7.1℃
  • 흐림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3.6℃
  • 흐림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2.8℃
  • 맑음금산 24.7℃
  • 구름조금강진군 27.1℃
  • 구름조금경주시 26.0℃
  • 구름조금거제 26.7℃
기상청 제공

제주교통복지카드 사업자 내년부터 NH농협으로

제주특별자치도는 교통약자를 위한 제주교통복지카드사업자가 2023년부터 제주은행에서 NH농협으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2017년 도입된 제주교통복지카드는 제주도에 주민등록된 70세 이상 어르신, 등록장애인, 국가유공자가 도내 버스 요금을 면제(리무진, 급행버스 제외) 받을 수 있는 제주형 교통복지카드다.

 

제주도는 당초 제주은행과 2017529일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5년간 제주교통복지카드 사업을 추진해 왔으나 오는 12월 협기간 만료에 따라 NH농협을 새로운 사업자로 선정하고 올해 81일 협약을 체결했.

 

이에 따라 NH농협은 202311일부터 20271231일까지 5년 간 제주 교통복지카드시스템 구축 및 카드 무료 발급 등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관련 비용은 NH농협이 부담하게 된다.

 

제주교통복지카드 사업자 변경에 따라 기존 제주은행에서 제주교통복지카드를 발급받은 모든 대상자는 NH농협에서 신규 발급을 받아야 한다.

 

제주도는 도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제주은행에서 발급한 제주교통복지카드의 사용 기간을 협약기간 종료(2212)일에서 2개월 연장해 232월까지 사용 가능하도록 제주은행과 협의했.

 

또한, 도내 NH농협 143개소에서 올해 12월부터 카드 발급을 진행하고, 20231부터 새로운 제주교통복지카드를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농협과 협의를 완료했다.

 

제주도는 어르신과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 교통약자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서비스를 개선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김재철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지난 5년 동안 도민을 위해 제주교통복지카드 관련 업무를 맡아준 제주은행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23년부터 제주도민을 위해 애써주는 NH농협과 함께 교통약자들이 더 편리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싸이카 응급환자 에스코트, 골든타임 확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소방안전본부와 협업을 통해 중증응급환자 긴급 후송 시 싸이카 기동반을 투입하고 주요 교차로 일시통제 등 신속한 이동을 지원해 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에 나선다. 긴급차량 길 터주기에 대한 시민의식 향상으로 구급차량 이동 시 운전자들의 자발적인 양보로 평상시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교통량이 급증하는 출퇴근 시간대에는 교통정체로 수송시간 지체 및 교차로 내 진행차량으로 인한 안전상 문제점에 나타났다. 올해(1~6월 기준) 소방안전본부에서 수송한 도내 심정지 및 중증외상환자는 월 평균 82.8명으로, 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골든타임 사수가 최대 관건이다. 자치경찰단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싸이카 기동반을 주요 정체구간 거점에 배치하고 응급환자 에스코트를 지원한다. 응급환자 에스코트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며, 그 전에는 에스코트 안전상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하기 위해 도로 답사 및 소방과의 현장 시뮬레이션을 통해 내실화를 기한다. 소방안전본부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응급환자 발생 시 메신저를 활용해 발생상황을 신속히 전파한다. 현장에 배치된 싸이카가 병원까지 주요 교차로 내 진행차량을 일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