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3℃
  • 박무대구 27.6℃
  • 흐림울산 26.8℃
  • 흐림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2℃
  • 맑음고창 25.2℃
  • 흐림제주 30.2℃
  • 구름조금강화 22.8℃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4.9℃
  • 흐림강진군 27.2℃
  • 구름조금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마을어장 생태환경 보전 위해 해조류 군락 복원 전력

제주특별자치도는 마을어장 갯녹음 등으로 해양생태의 주축이 되는 해조류 군락의 축소나 소실에 대응해 올해 13어촌계 마을어장에 62600만 원을 투자하고 해조류 성장과 번식에 효과가 있는 시비재 살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제주 해녀의 주 조업어장인 마을어장은 기후변화 및 외부 환경 요인 등으로 해조류가 사라져가는 갯녹음 현상이 조간대에서부터 수심 7m 범위를 중심으로 점차 확산되면서 해녀어업 소득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갯녹음 어장의 실질적 복원을 위해 해양수산연구원과 공동으로 적지조사와 해당 어촌계 대상 사업 설명회를 마쳤으며, 8월부터 13개 어촌계 마을어장에 해조생육 촉진용 시비재 및 시비재 블럭을 투입한다.


 

비재 투입은 두 가지 방식으로, 시비재 알맹이를 담은 자루를 통째로 넣는 것과 시비재의 용출기간을 늘리기 위해 해양수산연구원과 동성해양개발이 공동 개발한 해조생육 블록 안에 시비재 알맹이를 충전하는 형태가 있다.

 

제주도는 이 사업의 효율성 제고 및 성과 조기 도출을 위해 도 해양수산연구원과 협업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사업의 효과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제주형 마을어장 해조장 조성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좌임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날이 갈수록 마을어장 유용자원 감소로 해녀어업이 위축되는 실정이라며 해녀어업 지속 유지를 위해 해조류 군락 복원에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