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0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5.3℃
  • 대전 25.1℃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8.1℃
  • 구름조금광주 28.2℃
  • 흐림부산 27.4℃
  • 흐림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0.4℃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6℃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제주인증 날개, 제주화장품 러시아 수출 성공”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제주화장품인증을 받은 제주화장품이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을 뚫는 데 성공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JTP) 바이오융합센터와 메리파파는 러시아 의료뷰티 기업 바이오스파클리닉에 7억원(60만 달러) 상당의 제주화장품 크리스탈스킨품을 1차 수출한다고 10일 밝혔다.

 

JTP바이오융합센터 화장품공장에서 생산된 제품들은 10일 제주항에서 선적되어 러시아 현지 배송이 시작됐다.


 

바이오스파클리닉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고소득 계층을 주고객으로 하는 대형 피부과 클리닉과 화장품 유통 온·오프라인 대형매장을 운영하는 유명 의료뷰티 서비스 기업이다.


제주테크노파크는 지난해 메리파파로부터 의뢰를 받아 제주화장품공장에서 제주산 화장품 원료를 활용해 제형 개발 연구에 나섰고, 제주 마유와 동백, 귤껍질, 녹차를 함유한 기능성 수분크림(W/S타입)과 에센스 등의 시제품 개발을 마쳤다.


이어 제주테크노파크와 메리파파는 러시아 바이오스파클리닉의 화장품 코디네이터들과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개발된 시제품의 품평과 맞춤형 기능사항 등을 조율한 끝에 최종 제품의 수출에 성공을 거둔 것이다.

 

이에 앞서 메리파파는 러시아로의 수출 통관을 위한 EAC(Eurasian Conformity)인증 자료를 제공하여 수출통관을 위한 EAC인증서를 발급받았다. EAC 인증은 유라시아경제연합 출범과 함께 제정된 단일인증제도로 회원국인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키르기스스탄 등 5개국 유통에 필수적인 인증 마크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초도물량을 시작으로 추가 수출이 본격화될 경우 지속적인 수출 증가로 3년 안에 500만 달러 이상 실적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안중조 메리파파 대표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테크노파크의 도움으로 현지 수출 코디네이터와 연계하여 청정 제주 화장품의 러시아 프리미엄 화장품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제주화장품 기업도 할 수 있다는 결과를 보여 드리겠다.”고 말했다.

 

김병호 JTP바이오융합센터장은 제주인증 화장품에 대한 브랜드 인지도와 신뢰도를 더욱 강화하여 수출 경쟁력을 키우고, 다양한 제품 수출로 이어져 제주화장품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제주테크노파크 제주화장품공장은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원하는 제주화장품산업육성 및 제품생산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