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손편지가 전해준 울림, 서귀포시 주민복지과 이애순

손편지가 전해준 울림

 

서귀포시 주민복지과 이애순

사랑하는 이 선생님

죽을 때까지 이 선생님 사랑해요.

미우나 고우나 난 우리 00이랑

죽을 때까지 서귀포 **동에서 삽니다.

이 선생님 고맙습니다.

3년전 늦은 봄 어느날 동주민센터에서 민원 상담을 하고 있을 때였다. 지역 주민 한 분이 내 앞으로 오시더니 종이 한 장을 달라고 하셨다. 잠시 후 수줍은 미소를 지으며, 종이를 내밀었다.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정성스럽게 눌러쓴 편지였다.

​​마을 클린하우스를 뒤지는 어머니와 아들이 있다는 제보가 동주민센터로 들어왔다. 60대 초반 어머니와 30대 초반 아들은 질병이 있어 강도가 센 일은 할 수 없는 처지였다. 고등학교 중퇴한 아들은 마땅한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오랫동안 실직 상태로 어떻게 일을 찾아야 할지 막막해 하고 있었다.

 

해당가구는 두세 번의 가구 방문과 상담 등을 통해 사회보장급여 신청서를 제출하였고, 소득재산 및 생활실태 조사 등을 거쳐 국민기초수급자로 최종 선정되었다. 어머니는 의료급여 혜택으로 병원 진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었고, 아들은 지역자활센터 농업사업단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는 기회를 얻게 되었다.

 

복지 업무 담당자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진심이 묻어난 편지는 내게 큰 감동을 주었고, 더욱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지역주민들과 만나야겠다는 결심을 하도록 나를 이끌었다. 지금도 내가 일하고 있는 방향이 옳은가?’라는 질문이 생길때 이 편지를 꺼내 보면 일하는 보람이 느껴지고, 내가 참 중요한 일을 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이 늘고 있다. 내가 근무하고 있는 서귀포시청 주민복지과에서는 사회보장급여를 신청한 가구에 대해 급여 자격 및 급여액 결정을 위한 소득·자산, 수급권자의 근로능력, 취업상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가구의 가구원, 그 친족 및 이해관계인은 주소지 읍면동주민센터를 방문하여 해당 가구의 사회보장 급여 신청에 대해 상담하고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정부 지원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누락되지 않도록 급여 신청한 가구에 대해 정성을 다해 상담하고 조사를 해 나가리라 다짐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