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19.4℃
  • 구름많음강릉 18.6℃
  • 서울 20.8℃
  • 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3.4℃
  • 흐림고창 24.7℃
  • 흐림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코로나 확산, 24일 11시 현재 신규 19명 발생

16일 법환동 마을회관 결혼식 참석자, 진단검사 받아야

코로나 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3일 하루 동안 총 1545건의 코로나 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중 19(제주 #928~#946)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946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이달 제주에서는 23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올해에는 총 525명이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은 지난 18일부터 닷새째 신규 확진자가 한 자릿수를 보이며 확산세가 다소 완화된 듯 했으나, 2319명이 추가로 더 나오면서 다시 지역사회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진 상황이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8.6(5.17~23 / 60명 발생)으로 전일 8(5.16~22 / 56명 발생)과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

 

5월 신규 확진자 232명 중 제주도민은 212명이며, 다른 지역 거주자는 20명으로 파악됐다.

 

확진자의 상당수는 제주지역 확진자와의 접촉자로,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지인 간 모임을 매개로 한 코로나19 감염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최근에는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도 늘고 있다.

 

이달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감염된 사례가 24일 오전 11시 현재 총 165명으로 신규 확진자 71.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중 41명은 격리 중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되거나 격리 해제를 앞두고 진행한 검사에서 최종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주말 사이 발생한 감염원 미상 확진자 4(222, 232) 을 포함해 현재 제주지역에서 감염 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확진자는 총 36명으로 늘었다.

 

이는 이달 신규 확진자의 15.5%.

 

23일 확진 판정을 받은 19명은 모두 제주도민이다.

 

현재까지 진행된 역학조사에서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인 2(#928, #946)을 제외하고, 나머지 17(#929 ~ #945)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7명 가운데 5(#929, #932, #933, #935, #942)은 자가 격리 중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날 확진자 가운데 10명은 지난 22일 확진된 제주 920번 확진자를 비롯해 924, 926번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 방역당국은 선행 확진자로 파악된 920번 확진자가 가족인 926번에게 전파한데 이어, 직장 동료인 924번과 931번에게 바이러스가 옮겨지고, 이후 지인과 해당 가족들에게 연쇄 감염이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13명이 확진됐다.

 

제주 928번 확진자는 코로나19 관련 유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928번은 지난 20일부터 오한, 인후통 증상이 나타난 후 회복되지 않자 22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3일 오전 1130분경 최종 확진됐다.

현재도 인후통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929·932·933번 확진자는 지난 15일 확진된 제주 868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이들은 제주 868번의 접촉자로 분류된 직후 실시한 첫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를 해왔다.

 

하지만 격리 중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진행한 결과 23일 오후 1시경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제주 929번과 932번 확진자는 현재까지 발열 증상을 보이고 있고, 933번은 무증상 상태이다.

 

929번은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932번과 933번은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가족인 경우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접촉자나 이동동선이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 930·938·943번 확진자는 22일 확진된 제주 926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들은 926번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943번은 926번의 접촉자로 분류돼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 23일 오후 750분경 최종 확진됐다

 

930번은 23일 오후 1시경, 938번과 943번은 23일 오후 750분경 최종 확진됐다.

 

930번의 경우 지난 21일부터 두통, 인후통 증상이 나타났으며 현재도 인후통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938번과 943번은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930번과 943번은 제주의료원에서, 938번은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입원한 상태다.

 

제주 931번 확진자는 제주 920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다.

 

931번은 920번의 확진 소식을 듣고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23일 오후 1시경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별다른 증상은 없으며,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 중이다.

 

이로써 920번과 관련해 가족 1(제주 #926) 동료 2(제주 #924, #931) 등 총 3명이 추가로 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934번 확진자는 제주 925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앞서 925번은 가족인 서울 노원구 #1959 확진자 제주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접촉했던 것으로 조사돼 진단검사를 받고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 방역당국은 서울 노원구 #1959 확진자가 가족인 925번에 접촉하는 과정에서 감염됐고, 이어 직장 동료인 934번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전파된 것으로 보고 있다.

 

934번 확진자의 경우 22925번 접촉자로 분류돼 검체를 채취, 23일 오후 3시경 최종 확진됐다.

 

현재 두통, 근육통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고,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 935번 확진자는 도내 대학 운동부 관련 확진자인 제주 803번의 가족이다.

 

935번은 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자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0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으며 격리 해제를 앞두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 결과, 23일 오후 3시경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이며,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935번의 추가 확진으로 운동부 관련 도내 확진자는 총 66명으로 늘었다.

 

제주 936번 확진자는 22일 확진된 제주 923번의 접촉자이다.

 

936번은 923번의 역학조사 과정 중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검사를 진행했고, 23일 오후 510분경 최종 확진됐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제주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입원해 있다.

 

 

제주 937·939·940·941·944·945번 확진자 6명은 앞서 22일 확진된 제주 924번의 가족들과 지인이다.

 

이들은 924번이 확진되면서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차례로 확진됐다.

 

937번은 현재까지 증상은 없으며 23일 오후 510분경 최종 확진된 후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939번도 증상은 없는 상태이며, 23일 오후 750분경 확진돼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됐다.

 

940번은 23일 오후 750분경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몸살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941번도 증상은 없고 23일 오후 750분경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제주의료원에 입원했다.

 

944번과 945번도 23일 오후 830분경 최종 확진돼 서귀포의료원에 이송됐다.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942번 확진자는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 795번의 접촉자이다.

 

942번은 795번의 접촉자로 분류돼 실시한 최초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확인돼 자가 격리를 해왔으나, 해제를 앞두고 재검사를 진행한 결과 23일 오후 750분경 최종 확진됐다

 

현재 별다른 증상은 없으며 제주의료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시작한 상태다.

 

942번의 경우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확진됨에 따라 접촉자와 이동 동선은 최소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주 946번 확진자의 감염 경로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946번은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없으나 도내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검사를 받게 됐다고 진술했으며, 23일 오후 830분경 확진 통보를 받았다.

 

현재 별다른 증상은 없으며, 서귀포의료원으로 이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이들 확진자들의 진술을 확보하고 신용카드 사용 내역 파악,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 감염 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상세 동선과 접촉자가 확인되는 즉시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최근 확진자 중 1명이 방문했던 제주시 선사로(삼양이동) 소재 삼양해수사우나 남탕 방문자에 대한 검사 결과 57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지역사회 확산에 다한 우려는 낮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24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114, 격리 해제자는 832(사망 1, 이관 2명 포함)으로 파악됐다.

 

제주지역 가용병상은 총 229병상이며, 현재 도내 자가격리자 수는 1,032(접촉자 801, 입국자 231)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