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2.8℃
  • 흐림강릉 21.9℃
  • 서울 14.6℃
  • 흐림대전 22.8℃
  • 대구 17.7℃
  • 울산 18.1℃
  • 광주 18.1℃
  • 부산 17.0℃
  • 흐림고창 18.8℃
  • 제주 20.3℃
  • 흐림강화 13.6℃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서귀포서 가장 비싼개별주택 공시가만 32억 훌쩍

서귀포에서 가장 비싼 개별주택은 공시가격으로도 32억원을 훌쩍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저렴한 주택은 100만원에 불과했다.

서귀포시는 202111일 기준 개별주택가격을 2021429일자로 결정·공시하고 528일까지 열람 및 이의신청기간을 운영한다.

이번에 공시되는 개별주택가격은 34785호에 43216억 원으로 전년과 동일조건 대비 5.21% 상승하였다.

주된 가격상승 요인은 국가적 장기계획인 공시가격 현실화 추진에 따라 개별주택가격의 산정 기준이 되는 표준주택가격이 상승(5.75%)하였고, 시가보다 현저히 가격이 낮은 주택을 지가 및 인근 주택과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가격 인상이 반영된 것이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부동산가격공시에 관한 법률및 국토부 산정 지침에 따라 지난 217일부터 312일까지의 산정가격 검증을 실시하였고 319일부터 20일 동안 개별주택가격() 열람 및 의견제출 기간을 운영하였으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429일 단독주택(다중, 다가구 포함) 3만478543216억 원을 결정·공시하였다.

관내 단독개별주택 최고가격은 안덕면 상천리에 위치한 핀크스 비오토피아 내 단독주택으로 결정가격이 323300만원으로 공시되었으며 최저가격의 단독주택은 대정읍 상모리의 위치한 주택으로 100만원으로 공시되었다.

서귀포시는 주택소유자에게 개별주택가격 결정통지문을 개별 우편발송하고, 이달 28까지 이의신청 접수를 받는다.

개별주택가격 열람은 서귀포시청 세무과 홈페이지(https://seogipo.go.kr) 일사편리 제주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개별주택)(http://kras.jeju.go.kr), 서귀포시 세무과, ··동사무소에서 가능하며, 주택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이의신청서(사유, 적정가격 등)를 작성하여 방문, 우편, 팩스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 된 주택가격에 대하여는 현장 재조사 및 한국부동산원의 검증 후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21625일 조정 공시한다.

또한 국토교통부에서 결정·공시한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에 대해서도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http://www.realtyprice.kr)를 통해 열람 및 이의신청이 가능하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429일 공시되는 주택가격을 소유자와 이해관계인에게 적극 홍보하고 안내할 것이며, 가격 열람 등 문의사항에 대해서는 현황도면 및 각종 공부 등을 활용해 상세히 설명하여 신뢰성을 제고하고, 소유자의 의견을 청취해 더욱 적정하고 공정한 개별주택가격을 결정·공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로 무법자 대포·무보험차량 ‘철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3월부터 두달여간 뺑소니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일명 ‘대포차’와 무보험 차량에 대한 특별 수사 활동을 전개했다. 자치경찰단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행정시 등과 공조해 수사를 벌인 결과, 출국한 외국인 명의 대포차량 3대와 운행정지 명령을 받은 차량 3대 등 불법으로 운행한 운전자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올해 3월말 기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무보험으로 자동차를 운행한 270여명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자치경찰단은 도내 외국인 소유 차량 중 자동차세를 체납하고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차량을 특정한 후 자동차정보관리시스템과 CCTV관제센터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추적해 단속해 왔다. 이에 대한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50세, 남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 B씨가 중국으로 출국하게 되자 B씨 소유의 차량을 시세보다 싼 값으로 매입해 소유권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채 11년 동안이나 속도위반을 포함한 30여건의 과태료를 체납한 상태로 불법운행을 하다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적발됐다. C씨(45세, 남자)는 신용불량자로 차량구매가 어려워지자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