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7.8℃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감귤이여, 소비 트렌드에 탑승하라. 제주시 진 유 경

감귤이여, 소비 트렌드에 탑승하라

 

제주시 진 유 경

 

 


새로운 것을 향한 갈망과 욕구는 날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그에 따라 상품도 급변하고 있다. 소비자의 기호가 다양한 상품의 생산과 유통을 이끈 셈이다. 이것은 상품의 판매를 통해 이윤을 추구하는 생산자가 소비자의 트렌드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전통적으로 제주지역 경제를 이끌어 온 제주 최고의 시그니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감귤이 척박한 제주지역에 뿌리내린 지 40년이 되었다. 제주도민에게는 생계를 책임지는 상품이었고, 국민들에게는 옹기종기 모인 가족들 사이에서 빠지지 않는 간식거리였고, 추억과 함께하는 과일이었다.

FTA(자유무역협정)로 다양한 과일이 수입되고, 국내 과일의 개량품종 등장, 새로움을 추가하는 수요자의 다양한 개성 등 여러 가지 외부적인 이유로 전통적으로 사랑받아 왔던 감귤은 예전처럼 각광을 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고 감귤을 생산하는 농가나 행정의 지원이 예전의 방식에 머물러 있기만 한 것은 아니다. 감귤 지원정책도 변화를 거듭하고 있고, 신품종 개발 등 노력도 이어지고 있으며, 생산 농가의 감귤원 원지 정비 및 간벌 등 감귤의 품질 향상과 생산량 조절을 통해 감귤의 가치를 높이고자 하는 자체적인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가 이끈 비대면·비접촉 시대의 우리 생활상은 변화하고 있다. 가정에서 직접 음식을 조리하는 기회가 많아지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더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고 있으며, 스마트폰 등을 통한 상품의 구매는 더욱 늘어나고 상품의 유통 또한 변화하고 있다. 이런 변화 속에서 소비자의 트렌드를 파악하고 예측하여 감귤의 소비를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안정적인 수입을 꾸준히 올리고 있는 다른 상품의 생산과 판매 전략 등 좋은 사례를 벤치마킹하여 감귤에 적용해 보고, 때로는 모험적이고, 실험적인 정책도 펼쳐보아야 한다.

제주도의 시그니쳐 상품인 감귤이 소비자의 구매 욕구를 충족했을 때, 다시 말해 소비 트렌드에 탑승했을 때 농가의 소득 증대와 지역사회의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이다. 농가는 감귤원 원지 정비 및 생산량 조절 등 노력을 지속하고, 행정은 농가의 자구노력에 대한 지원과 다양한 판로 개척, 유통망의 개선, 적극적인 홍보 등을 통해 땀 흘려 농사짓는 감귤 농가에게는 수익이, 이를 지원하는 행정에는 보람이 함께하는 날을 기대해본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내 주요관광지 특별방역순찰 전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성산일출봉, 용두암, 해안도로 일대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27개소에 대한 관광지 특별방역순찰을 강화할 방침이다. 최근 일평균 3만5000여 명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는 등 관광객 수가 점차적으로 증가해 코로나19 확산 위험에 대한 도민 불안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자치경찰단은 관광경찰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코로나19 특별방역순찰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27개소를 대상으로 많이 출입하는 오후 시간대 특별순찰이 이뤄진다. 중점 점검사항은 마스크 착용 여부,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거리두기 준수여부 등이다. 또한 사려니숲길 등 차량 진입이 곤란한 지역에 대해서는 자치경찰기마대를 활용해 방역순찰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그간 추진해 온 여성안심 관광지 여자화장실 불법화장실 불법촬영기기 점검활동을 진행한다. 기존 제주시 30개소에서 서귀포시 30개소를 추가해 총 60개소에 대한 점검활동을 펼친다. 이를 통해 불법촬영기기로 인한 여성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해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한다. 지난 4월 19일부터 점검한 이후 현재까지 주요관광지 여성화장실 25개소에 대해 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