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19.8℃
  • 서울 12.5℃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7.3℃
  • 흐림광주 17.8℃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7.5℃
  • 흐림제주 17.8℃
  • 흐림강화 10.5℃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3.8℃
  • 흐림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5.7℃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민속자연사박물관, ‘벵디왓 속 전통과 현대의 공존’

우리나라 전통 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을 이어갈 전시회가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은 오는 4일부터 30일까지 갤러리 벵디왓의 네 번째 초청 전시 벵디왓 전통과 현대의 공존작품전을 개최한다.


 

이번 작품전은 사단법인 한국전통규방문화연합회(회장 홍루까) 창립 이래 첫 제주 전시이며,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한 한중일 국제 교류전을 대신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전시이다.

 

작품전에는 제주 바다를 닮은 쪽빛 전통 문양염 작품을 비롯해 전통매듭과 자수, 조각보, 한복 등 30여점이 전시된다.

 

옛 여인들의 손끝에서 시작한 규방공예 작품들은 이제 우리나라의 멋과 문화의 깊이를 대표하는 전통문화로 이어져 다양한 분야 작가들의 손에서 새롭게 재탄생되고 있다.

 

규방공예 작품들은 끝없는 창작과 현대화의 과정 속에서도 변하지 않고 이어지는 우리의 멋과 긴 시간 인내하며 손끝으로 길을 만들어 가는 여인들의 침묵의 시간이 아름다움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양정심 한국전통규방문화연합회 제주지부장은 전시 작품들이 서로 다른 자리에 뿌리를 내리고 각자의 자리에서 맺어진 열매들이지만 한 자리에 모아 펼쳐보니 묘하게도 모두 제주를 닮았다우리 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이 제주도민들의 삶에 유채꽃처럼 환하게 피어오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정래 관장은 옛 사람들의 부지런함과 전통규방의 멋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앞으로도 박물관이 전통문화를 전승하고, 미래 세대와 공감하는 작가들의 무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도로 무법자 대포·무보험차량 ‘철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3월부터 두달여간 뺑소니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는 일명 ‘대포차’와 무보험 차량에 대한 특별 수사 활동을 전개했다. 자치경찰단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행정시 등과 공조해 수사를 벌인 결과, 출국한 외국인 명의 대포차량 3대와 운행정지 명령을 받은 차량 3대 등 불법으로 운행한 운전자 6명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또한 올해 3월말 기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책임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채 무보험으로 자동차를 운행한 270여명을 불구속으로 송치했다. 자치경찰단은 도내 외국인 소유 차량 중 자동차세를 체납하고 책임보험도 가입하지 않은 차량을 특정한 후 자동차정보관리시스템과 CCTV관제센터 등을 통해 이동 동선을 추적해 단속해 왔다. 이에 대한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A씨(50세, 남자)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 B씨가 중국으로 출국하게 되자 B씨 소유의 차량을 시세보다 싼 값으로 매입해 소유권 이전등록을 하지 않은 채 11년 동안이나 속도위반을 포함한 30여건의 과태료를 체납한 상태로 불법운행을 하다 주거지 인근에서 잠복 중이던 수사관에게 적발됐다. C씨(45세, 남자)는 신용불량자로 차량구매가 어려워지자 평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