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1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2.4℃
  • 흐림대전 13.4℃
  • 흐림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13.9℃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8.6℃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봄꽃과 같은 선물, 도서관 주간.서귀포시 도서관운영사무소장 김숙희

봄꽃과 같은 선물, 도서관 주간

 

서귀포시 도서관운영사무소장 김숙희


한국도서관협회에서는 도서관의 가치와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매년 412일부터 18일까지의 1주일을 도서관 주간으로 선정하여 공공도서관이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를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도서관협회가 1964년 제1회 도서관 주간을 제정하며 펴낸 취지문에는 도서관 주간이란 책과 도서관 봉사가 개인의 일상생활에 끼치는 중요한 영향력을 환기시키는 동시에 도서관이 그 국가의 문화와 교육 발전에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시키고 국민의 독서를 도와주는 커다란 연중행사의 한 주간이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올해 제57회 도서관 행사 공식 주제는 당신을 위로하는 작은 쉼표하나, 도서관이며, 이에 맞게 전국적으로 다양한 독서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서귀포시 도서관운영사무소에서도 매년 도서관 주간마다 다채롭게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도서관 활동이 제한되고 있어서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프로그램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할 수 있는 작은 책방 나들이”, “오디오북 연계프로그램”, “추억의 행운 뽑기와 같은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많은 분들이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쌓은 정신적인 피로감과 활동 제약에 따른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어 코로나블루를 극복하고 침체된 분위기를 전환하는 일들이 필요하다고 느껴, “북피크닉”, “북타민”, “그림책 테라피등 봄의 기운을 찾아 줄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함께읽고 공유하는 바람직한 독서문화를 만들고 도서관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인스타그램(서귀포팔리브) SNS 홍보활동에도 적극 나서고있다.


대체로 봄꽃나무들은 꽃을 피우고 나서야 잎을 돋운다. 잎을 올리기도 전에 꽃을 피워올리느라 바쁜 것처럼 분주히 마련한 도서관 주간 행사들이 지역주민들의 지친 마음을 달래고 위로가 되는 봄꽃이 됐으면 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불법 촬영 아웃! 화장실 몰래카메라 점검
용두암, 한라산국립공원 등 제주도내 주요 관광지 30여 곳의 공중화장실에 대한 상시 점검이 진행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와 협업해 주요 관광지 공중 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기기 및 안심비상벨 집중 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N번방 등 불법 촬영기기를 이용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증가함에 따라 여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관광지 30여 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지며,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가 가능하고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화장실 내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해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 관광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고창경 자치경찰단장은 “봄철을 맞아 입도객 수가 코로나19 이전 대비 84% 수준까지 회복됐다”면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정체불명의 흠집·구멍, 몰래카메라 등 불법촬영 의심 물체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