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4.8℃
  • 구름조금울산 5.4℃
  • 맑음광주 4.5℃
  • 구름조금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8.4℃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5.1℃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위성곤 , "마늘유통 '저장업체 독점' 개선길 열린다"

대표적인 수급 민감품목인 마늘 유통체계 개선을 위한 연구용역이 추진될 예정이다.

 

20일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지난 정기국감 시 왜곡된 마늘유통체계에 대해 집중적인 문제 제기를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이와 관련한 연구용역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위성곤 의원은 지난 10월 진행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서 "마늘이 피마늘의 형태로 생산자에서 저장단계로 유통될 때 소수의 저장업체가 전체 마늘 유통 물량의 절반을 독점해 가격을 정하고 있다." 면서 "이로인해 생산 현장에서는 생산비 이하로 가격이 폭락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농식품부 장관은 이에 "피마늘의 매입과정에 경쟁적인 구조가 형성되어 있지 않다." 면서 "유통구조를 변화 시켜나갈 연구를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마늘은 5월 하순에서 7월 상순까지 연중 1회 출하해 냉장저장하여 관리하고 연중 시장에 공급되는 유통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유통경로 상에서 육지의 경우 생산량의 46%가 저장업체를 통해 유통되고, 제주도의 경우에는 81%가 저장업체를 통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생산자단체인 농협이 가공 및 도소매로 직접유통하는 물량은 육지의 경우 26%, 제주도는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장업체의 피마늘 유통점유율이 매우 높아 가격결정에 있어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농식품부는 국감 이후 제출한 위성곤 질의에 대한 서면답변에서 '마늘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생산자단체의 역할강화 방안''마늘 유통구조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용역 추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농식품부는 곧바로 연구용역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이다.

 

위 의원은 "이미 10년전에 작성한 농촌경제연구원의 보고서에서도 '마늘의 경우, 폐쇄적인 유통체계로 인한 불공정 거래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지금까지 개선된 점이 없다", "이번에말로 반드시 마늘농가들의 피해를 완화 시킬 수 있는 근본적인 유통구조 개선방안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