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고희범 복당발언, 민주당 '그냥 웃지요'

기자회견서, 이날도 원지사는 민주당 비난

고희범 제주시장이 임기 마지막 날인 630더불어 민주당 복당의사를 밝혔다.

 

고 시장은 이날 오전에 열린 퇴임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시장을 지낸 소회와 성과 등을 자세히 알렸다.


30일 퇴임식에서 2년 동안을 돌아보는 고희범 제주시장, 7월 1일부터는 시장 앞에 전이라는 접두사가 붙는다

 

이에 앞서 고 시장은 제주시장 직을 떠나며 제주시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임기 2년 동안을 돌아보고 제주시민의 건강과 발전을 기원하기도 했다.

 

고 시장은 취재기자의 향후 정치활동 재개와 관련된 질문을 받고 우선 본인이 몸을 담았던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하겠다고 발언했다.

 

이는 정치인으로 활동하다 어공(어쩌다 공무원)에서 다시 정치인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지로 읽혔다.

 

향후 국회의원이나 도지사 등 출마 질문에는 전혀 생각이 없다고 밝혀 온 반면 정당인으로 귀환은 또 다른 의미를 가진다고 도내 정가에서는 해석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그냥 웃지요

 

이날 퇴임식에서 고희범 시장의 민주당 복당 의사를 전해들은 제주시 을구 재선의 오영훈 도당 위원장은 복당하겠다는 것은 본인의 자유의지라고 잘라 말했다.

 

하라, 마라할 이유도 없으며 본인이 복당신청을 하면 정해 진 절차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고 오 의원은 강조했다.

 

다만 오 의원은 복당신청을 할 경우 복당심사위원회가 꾸려지고 심사위원들이 수긍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해 봐야 알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직원들과 기념촬영

 

또 다른 민주당 관계자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고 시장의 활동상을 알고 있는 민주당원들이 과연 용납하겠느냐고 시장 스스로 이를 돌아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아무리 지방정치지만 지켜야 할 도리가 있고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고 전제한 후 정치를 하다보면 생각과 철학이 바뀌어 다른 노선으로 갈 수도 있다그런 경우에 그 소신을 그대로 지키면 된다고 지적했다.

 

당시에는 무소속이었지만 지금은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지사 밑에서 행정시장을 지냈다면 이미 민주당 계열을 떠난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분석이다.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는 격으로 이날도 원 지사는 민주당을 맹공격

 

고희범 시장이 복당의사를 천명한 시간에 원희룡 지사는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비난했다.

 

국회 17개 상임위 위원장을 모두 민주당 의원으로 결정한데 대해 원 지사는 독재의 시작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원 지사는 민주세대라는 민주당 주역들이 이제는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있다면서 독재를 타도하는데 본인이 앞장 설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 페이스 북 캡처, 민주당의 독재에 앞장서 싸우겠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의 선택을 받아 2년 동안 직을 수행한 고희범 제주시장이 고민해야 할 대목 중 하나라는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적으로 가장 대척적인 세력의 주요 인사와 일정기간 행보를 같이 한 것은 부인 못할 사실이라며 이제 시장을 그만둔다 해도 과거의 이력은 향후 정치적 행보를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