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맑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7.1℃
  • 구름조금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8.1℃
  • 흐림울산 12.1℃
  • 맑음광주 10.0℃
  • 박무부산 13.4℃
  • 맑음고창 7.7℃
  • 구름많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13.3℃
  • 흐림보은 12.4℃
  • 흐림금산 10.2℃
  • 맑음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11.2℃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코로나 19 7번째 확진, 도민들 불안

제주 출신 유럽 유학 20대 여성

제주에서 코로나19 7번째 확진자가 발생, 도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

 

특히 이 확진자는 무증상으로 나타나 제주도 방역당국을 긴장시켰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출신 유럽 유학생 A(26, 여성)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26일 밝혔다.

 

24일 제주도 5번과 6번 확진에 이어 이틀사이에 7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에서는 24일 스페인에서 귀국한 20대 여성 A(제주 5번 환자)의 지인 B(30), 25일에는 제주를 45일 여행 후 돌아간 미국 유학생이 확진을 받았다.

 

7번째 확진자 A씨는 방역당국의 1차 조사결과 323일 유럽에서 출발해 두바이를 경유하는 항공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어 이날 오후 8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OZ8997)으로 오후 10시 제주도에 입도했고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다.

 

A씨는 입국 당시 유럽입국 무증상자로 분류되어 능동감시 대상으로 통보받아 자가격리 중이었다.

 

A씨는 제주도 방역당국의 권유로 다음날인 25일 오전 10시경 택시를 이용해 제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의뢰했고 검사 후에는 택시를 이용해 귀가한 상태에서 같은 날 오후 1130분경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유럽에서 제주로 오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도는 A씨가 이용한 3명의 택시기사에 대한 격리조치를 진행 중이며, A씨의 자택과 택시 또한 방역소독조치 할 예정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민식이법’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민식이법’과 관련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 신설, 통학로 내 CCTV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김민식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개정된 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되며, 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유발시 기존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됨을 골자로 한다. 자치경찰단은 올해 2월 5일 전국 최초 선제적으로 자치경찰단 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을 신설했으며, 통학로 상 민식이법에서 정한 신호기·과속단속용CCTV 설치를 비롯한 방범용CCTV·불법주정차단속용CCTV·일방통행로 지정·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 등 교통·방범안전 시설을 설치·지정 할 수 있는 사무권한을 자치경찰로 일원화하기 위한 관련 조례를 올해 4월중에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대적인 시설보강을 위해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등 안전시설물을 확충·보강하고 있으며, 조례개정 이후 어린이 통학로 상 불법주정차 C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