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 맑음동두천 7.0℃
  • 흐림강릉 6.6℃
  • 맑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5.6℃
  • 맑음대구 9.8℃
  • 흐림울산 8.8℃
  • 구름많음광주 5.1℃
  • 부산 9.8℃
  • 흐림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8.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8.6℃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오영훈,“급여 50% 반납, 이겨내자”

코로나-19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

오영훈 예비후보는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하에 열린 비상 국무위원워크샵에서 결정된 정부 장·차관급 이상 4개월간 급여 30% 반납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국민과 고통을 함께한다는 의미에서 진행되는 이번 급여 반납 운동은 제20국회의원 남은 임기 동안 급여의 50%를 차감해서 수령하며, 차감된 재원은 코로나-19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계획이다.


오영훈 예비후보는 우리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일용직 노동자 및 특수고용직 등 국민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나누며, 함께 이겨내자는 마음을 보인 만큼 제주시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급여 반납 운동에 참여하는 것은 지극히 정당하고 당연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오영훈 예비후보는 오늘 제주도 내 다섯 번째 확진자가 나왔는데, 사회적 거리두기와 예방수칙을 더 철저히 지키면 코로나-19 종식과 더불어 평온한 일상이 반드시 돌아올 것이다고 강조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민식이법’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민식이법’과 관련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 신설, 통학로 내 CCTV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김민식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개정된 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되며, 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유발시 기존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됨을 골자로 한다. 자치경찰단은 올해 2월 5일 전국 최초 선제적으로 자치경찰단 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을 신설했으며, 통학로 상 민식이법에서 정한 신호기·과속단속용CCTV 설치를 비롯한 방범용CCTV·불법주정차단속용CCTV·일방통행로 지정·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 등 교통·방범안전 시설을 설치·지정 할 수 있는 사무권한을 자치경찰로 일원화하기 위한 관련 조례를 올해 4월중에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대적인 시설보강을 위해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등 안전시설물을 확충·보강하고 있으며, 조례개정 이후 어린이 통학로 상 불법주정차 C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