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5.9℃
  • 연무서울 4.4℃
  • 구름조금대전 5.7℃
  • 흐림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7.2℃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8.8℃
  • 흐림고창 6.0℃
  • 흐림제주 12.1℃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구로 콜센터 또 다른 확진자 제주여행

7~8일 가족 4명과 함께 렌터카로

서울시 구로 콜센터 확진자 1명이 지난 7일 제주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제주특별자치도가 긴급 역학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구로 콜센터 또 다른 확진자 1명이 지난 7~8일 제주여행을 왔다 간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구로구 소재 보험사 콜센터 직원인 양천구 14확진자 A(40대 여성)가 가족 4명과 함께 지난 7일에서 812일 일정으로 제주여행을 다녀갔다는 사실을 서울시 양천구보건소로부터 11일 오후 630분경 통보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의 동선확인 요청에 A씨가 제주도에 알려온 제주 체류 시 동선을 보면 A씨는 토요일인 지난 7일 오전 9시 대한항공 항공편을 통해 제주에 가족 4명과 함께 입도한 뒤, 렌터카를 빌려 제주 여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가족들은 첫날 서귀포 일대를 여행한 뒤, 샤인빌 리조트에서 1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요일인 8일에는 거문오름을 시작으로 김녕을 거쳐 제주시 연동으로 이동해 렌터카를 반납하고, 이날 오후 905대한항공편을 이용해 서울로 돌아갔다.

 

A씨는 제주도 역학조사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제주도에 머무는 동안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CCTV 등을 통해 A씨의 정확한 동선을 확인 중이며, 밀접접촉자 파악과 함께 방문장소에 대한 소독 등 긴급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A씨는 제주를 방문한 기간을 포함해 현재까지 무증상인 상태라고 양천구 보건소는 제주도에 통보해 왔다.

 

 

A씨는 9일 구로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하였으나, 검체량 부족으로 10일 오전 양천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다시 시행하여 당일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A씨는 서울 소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