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
  • 구름많음강릉 5.1℃
  • 구름많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6.8℃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7.9℃
  • 흐림고창 3.9℃
  • 맑음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2.6℃
  • 흐림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6.7℃
  • 구름조금경주시 6.1℃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구로 콜센터 또 다른 확진자 제주여행

7~8일 가족 4명과 함께 렌터카로

서울시 구로 콜센터 확진자 1명이 지난 7일 제주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제주특별자치도가 긴급 역학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구로 콜센터 또 다른 확진자 1명이 지난 7~8일 제주여행을 왔다 간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구로구 소재 보험사 콜센터 직원인 양천구 14확진자 A(40대 여성)가 가족 4명과 함께 지난 7일에서 812일 일정으로 제주여행을 다녀갔다는 사실을 서울시 양천구보건소로부터 11일 오후 630분경 통보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의 동선확인 요청에 A씨가 제주도에 알려온 제주 체류 시 동선을 보면 A씨는 토요일인 지난 7일 오전 9시 대한항공 항공편을 통해 제주에 가족 4명과 함께 입도한 뒤, 렌터카를 빌려 제주 여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가족들은 첫날 서귀포 일대를 여행한 뒤, 샤인빌 리조트에서 1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요일인 8일에는 거문오름을 시작으로 김녕을 거쳐 제주시 연동으로 이동해 렌터카를 반납하고, 이날 오후 905대한항공편을 이용해 서울로 돌아갔다.

 

A씨는 제주도 역학조사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제주도에 머무는 동안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CCTV 등을 통해 A씨의 정확한 동선을 확인 중이며, 밀접접촉자 파악과 함께 방문장소에 대한 소독 등 긴급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A씨는 제주를 방문한 기간을 포함해 현재까지 무증상인 상태라고 양천구 보건소는 제주도에 통보해 왔다.

 

 

A씨는 9일 구로보건소에 검사를 의뢰하였으나, 검체량 부족으로 10일 오전 양천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다시 시행하여 당일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A씨는 서울 소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 눈 녹은 뒤 도민안전 보호활동 분주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2021년에도 도민의 안전한 일상을 보호하기 위해 구석구석 순찰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면서 본격적인 전국 자치경찰제 시행을 앞두고 자치경찰제 운영 취지에 부합하는 모범적인 사례를 쌓아 가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용담 마을 골목을 순찰하다가 낮 1시 30분경 어느 한 민속 공예 제작업체에서 검은 연기가 새어 나오는 것을 발견하고, 실내로 들어가 보니 난로에서 불꽃이 튀고 연기가 나고 있어 바로 물을 뿌려 큰 화재로 번지는 것을 예방하였다고 한다. 주인은 “난로에 불을 피운 것을 잊고 뒤편 자택에서 쉬고 있었는데 자치경찰이 먼저 조치를 취해 줘서 매우 고맙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같은 날 낮 2시경 영지학교 주변 삼거리 교차로 한 복판에서 멈춘 차량을 다른 차 운전자들이 아슬아슬하게 피해가는 것을 발견하고 견인 차량이 오기 전에 직접 차량을 밀어 길 가장자리로 이동시켜 2차 사고를 예방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23일 오전 10시경 번영로 갓길에 멈춘 차를 보고 그냥 지나치지 않고 먼저 다가가 확인을 해보니 타이어 펑크가 났는데 나이 드신 운전자분께서 가입 보험사를 잊어 버리고 어떻게 처리하는지 방법을 모르겠다고 하셔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