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6.8℃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축사 냄새 저감 시범 사업 효과 커

분뇨 발효촉진 폭기장치, 바이오커튼, 안개분무 등의 시설 설치가 축사 냄새 저감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서부농업기술센터(소장 서익수)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 간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도 축산과와 협력해 추진한 축사 냄새 저감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복합악취 부지경계 허용기준 관능배수 초과율 및 평균이 각각 52%, 66%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축사 및 퇴비사 등에서 발생하는 축사 냄새 저감 기술보급으로 민원을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자연순환형 축산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한림읍 별드르영농조합법인 양돈사육 8농가가 참여한 이번 사업에는 2년간 총 사업비 86000만 원을 투입해 축사냄새 저감 시설개선, 분진·냄새물질 측정 및 분석 등을 통한 축사 내 작업환경 개선 컨설팅 등이 이뤄졌다.


 

또한 농업기술원에서 선발한 미생물인 JM바실러스세균과 광합성세균 등을 활용해 축산분뇨 발효를 촉진시키고 암모니아가스와 아질산 가스를 분해해 냄새 저감에 효과가 높은 질화균을 농가별 주150리터를 공급한 바 있다.

 

축사 냄새 저감 프로젝트 사업 전·후 복합악취 측정 결과에 의하면 부지경계 허용기준 관능배수 초과율은 201765%에서 201821%, 201913%로 감소했으며 관능배수 평균은 2017 18.5에서 20189.2, 20196.3으로 줄었다.


 

또한 최고 복합악취 관능배수도 201796 수준에서 201866, 201930으로 69% 감소했다.


 

특히 사육환경이 개선되면서 폐사율은 10%에서 5% 미만으로 낮아져 농가소득 향상이 기대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앞으로 축사 냄새 저감 기술을 도와 공유하고 제주지역내 양돈 농가 홍보를 통해 현장견학을 추진하는 등 악취로 인한 민원발생을 줄이고 냄새 없는 청정 제주 만들기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