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1.3℃
  • 서울 23.4℃
  • 대전 24.0℃
  • 흐림대구 22.5℃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21.3℃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2019. 3분기 주민등록사실조사 실시

  • No : 477327
  • 작성자 : 고은비
  • 작성일 : 2019-09-10 14:31:43
  • 분류 : 제주시

조사기간 : 2019. 8. 5.() ~ 9. 27.()54일간

중점 조사사항

    - 거주불명자에 대해 가족관계등록사항과 비교 정리 및 행정서비스 이용 여부

    - 복지부 사망의심자HUB시스템에 사망의심자로 조회된 자 거주 및 생존여부

    - 100세 이상 고령자(1919.6.30.이전 출생자) 거주 및 생존여부

    - 교육기관에서 요청한 장기결석 및 학령기 미취학아동 등 대상자 실태조사

유의사항

    - 기간 내 미신고자는 사실조사 등에 의거 주민등록표 정리

    - 허위신고자, 이중신고자임이 명백한 경우 고발 등 조치

       ※ 사실조사 기간 내 자진 신고하여 주민등록사항을 정리하는 대상자

           대하여는 과태료의 최대 75%까지 경감부과할 수 있음

문 의: 제주시 종합민원실(728-2104), 각 읍동 주민센터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2863 [제주시] 제주시, 2021년 하반기 귀농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융자지원사업 공모 새글 고은비 2021/06/12
2862 [제주시] 우당도서관「2021 독서아카데미」2기 수강생 모집 새글 고은비 2021/06/12
2861 [제주시]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 실시 새글 고은비 2021/06/12
2860 [제주시] 2021년 6월 자동차세 납부의 달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9 [제주시]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 추가 접수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8 [제주시] 2021년 제주시 하계 대학생 아르바이트생 모집 공고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7 [제주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탑동광장 내 가로등 소등 실시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6 [제주시] 제주시 상·하수도요금 서비스 안내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5 [제주시] 가정용저녹스보일러 교체비용 신청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4 [제주시] 2021년 농어촌 장애인 주택개조사업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3 [제주시] (서부보건소)고혈압·당뇨병 질환자,건강행태개선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2 [제주시] 무주택 자녀출산가구 주거임차비 지원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1 [제주시]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 실시 새글 고은비 2021/06/12
2850 [제주시] 2021년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및 이의신청 안내 새글 고은비 2021/06/12
2849 [제주시] 발달재활서비스, 언어발달지원사업 및 가사간병방문지원사업 모집 안내 고은비 2021/06/01

와이드포토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칼럼)검찰총장 대통령이 '무서운 이유' 대선 지지율 1.2위를 오르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에 언론이 집중하고 있다. 세계의 흐름을 좌우하는 G7도 보도량 등을 따져 볼 때 비교할 바가 아니다. 국내 유수언론 기자 출신 2명이 대변인 등을 맡아 포진한 것을 보면 보수언론들은 아마 윤 전 총장을 유력한 주자로 확정지은 듯 하다. 하지만 직전까지 검찰총장을 지내다 막 바로 정치인으로 변신하면서 ‘권력마저 잡겠다’는 유력후보가 점점 무서워진다. 역사는 지금을 비추는 거울이다, 독재를 향유한 세력과 그늘에 신음했던 국민들 과거 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이 미팅을 갈라 치면 ‘영부인 고르러 간다’는 우스갯소리가 회자된 적이 있다. 5.16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에 이어 전두환, 노태우로 이어지는 세월 동안 모두는 아니겠지만 육사출신 군인들은 자신감이 넘쳤다. 자신들 선배들이 권력을 잡고 있을 뿐 아니라 정부내 주요직이나 국회의원 명함을 달고 있었던 까닭이다. 잘만하면 대통령까지는 아니더라도 장관이나 공사 사장 등은 무난할 것이라고 여겼을 터. 이에 정치군인들이 자연스럽게 생겨났다. 전두환을 정점으로 하는 ‘하나회’가 그것으로 차곡차곡 힘을 키우던 그들은 박정희 사망 후 권력을 잡기 위해 동료 군인 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