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4.1℃
  • 서울 23.5℃
  • 대전 25.9℃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7.7℃
  • 광주 25.8℃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6.0℃
  • 흐림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통신원리포트

사회적기업 ㈜월드씨앤에스, 어려운 이웃에 생계비 전달

사회적기업 ㈜월드씨앤에스(대표 김용광)는 지난 21일, 구좌읍사무소(면장 고재완)에서 어려운 이웃의 생계 지원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강지언)에 기탁했다.

이번 기탁된 성금은 ㈜월드씨앤에스가 사회적기업 지역사회 공헌사업의 일환으로 마련한 기탁금의 일부로, 구좌읍사무소를 통해 지역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생계비로 전달될 예정이다.

김용광 대표는 “지역내 소외된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기업으로서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씨앤에스는 지난해 8월 1억원 기부를 약속하며‘제주 나눔명문기업’3호로 가입, 사회적기업의 지역사회공헌에 앞장서고 있다.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의 생계비부터 실버카, 태블릿 pc까지 다양한 기부를 통해 지역사회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