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5.8℃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6.7℃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6.6℃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제주도, 저신용 소상공인 금융지원으로 재기 돕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저신용 소액 금융지원사업공모 선정에 따라 도내 저신용 소상공인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비 1억 원을 확보한 이번 사업은 상대적으로 엄격한 대출 심사와 고금리를 적용받는 도내 저신용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경영안전자금을 지원해 신용회복을 촉진하고 재기를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금융기관인 농협은행과 구축한 협력 모델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체계를 갖췄다. 제주도는 저금리 특별융자를 통해 이자 차액을 지원하고 제주신용보증재단과 농협은행은 특례 보증 공급을 통해 담보력이 부족한 저신용 소상공이 제도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장려한다.

 

특별융자는 50억 원 규모이며 업체당 최대 1000만 원의 융자 지원을 통해 도내 저신용 소상공인·자영업자 500여개 업체가 이번 사업으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지원대상은 개인신용평점 744(예전 6등급) 이하 소상공인으로 지원기간은 2년이며 업체당 최대 1,000만 원, 수요자 최대 부담금리 0.5% 대출을 받으면 된다.

 

7월 제1회 추가경정예산 반영과 협력 기관과의 지원 계획 확정 등 협의를 완료하고 저신용 소상공인·자영업자 별융자 및 특례 보증을 늦어도 8월 초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최명동 제주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사채를 쓸 수밖에 없는 저신용 소상공인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한 제도권 금융기관 이용으로 이자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코로나19로 경영난이 가중된 저신용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재기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