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일)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4.9℃
  • 흐림서울 17.5℃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4.2℃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19.5℃
  • 구름조금부산 24.1℃
  • 맑음고창 20.0℃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5.4℃
  • 맑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국제전기차엑스포, 글로벌콘퍼런스플랫폼‘각광’

세계 유일의 순수 전기자동차 엑스포인 제9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e-모빌리티의 다보스포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중문관광단지 일원에서 개막한 제9회 국제전기차엑스포는 글로벌 전기차 브랜드의 대명사인 테슬러와 신흥강자인 폴스타 등이 참가한 다양한 전시와 함께 B2B 비즈니스 미팅과 체험 및 부대행사 등으로 성황을 이루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시행됐던 촘촘한 거리두기 방역기준이 최근 해제된 후 처음 열리는 대규모 국제 행사에 걸맞은 다양한 국제 콘퍼런스가 이어면서 명실공히 글로벌 콘퍼런스의 진수를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번 엑스포에서는 전기차와 배터리, 충전기, 기후변화, 신재생에너지, 국제표준, 국가 간 협력 방안 모색 등의 주제를 놓고 다채로운 형태의 콘퍼런스가 진행되고 있다.

 

개막 사전행사로 지난 2일 열린 한국-EV EV 리더스 라운드 테이블은 한국과 EU 국가들 간전기차 산업 동향과 비전을 공유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한 탄소중립 목표 등을 논의하는 장으로 주목을 받았다.

 

우리 측에서 윤순진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비롯해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구만섭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한대행 등이 참석했다.

 

EU에서는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스 주한 EU대표부 대사와 요안 도너바르트 주한 네덜란드사 등 20여 개국 대사와 관계자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행사는 특히 탄소없는 섬 2030 비전선포 10주년을 맞은 제주도의 추진 성과의 과제에 대한 발표와 함께 한국가 EU의 지속가능한 변화와 글로벌 협력 방안 등을 놓고 심도있는 발제와 토론이 이뤄졌다.

 

지난 3일에는 세계전기차협의회(GEAN) 7차 총회를 겸한 글로벌 EV포럼이 개최됐다.


대한민국 무공해차 50만대 시대 개막을 준비하는 우리 정부의 계획과 글로벌 에너지전환과 탄소중립 대응방향, 독일의 글로벌 e-모빌리티 산업과 국제협력, 우체국 물류 분야의 초소형 전기차 도입사례 등의 발제와 토론이 진행됐다.

 

국제전기차엑스포와 미국 실리콘벨리가 함께 제4‘IEVE-실리콘벨리 비즈니스 포럼은 지난 4일과 5일 열렸다. 전기차의 메가트렌드와 배터리산업의 진화를 주제로 미국 원디 배터리사의 CEO인 빈센트 플루니지와 나노시스 CEO인 제이슨 하트러브 등의 기조연설에 이어 패널토론이 마련됐다.

 

한국과 아세안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모색하는 -아세안 EV 포럼5일 개최됐다.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와 에릭 테오 주한 싱가포르 대사, 마리아 테레사 주한 필리핀 대사, 아세안전기차협회 애드먼드 아르가 회장 등이 참석했다.

 

전기차 보급 확대와 탄소중립 등의 목표를 공유하고 향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수 있는 방안 등이 심도있게 논의됐다.

 

-중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EV 포럼5일 오후 진행됐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양국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자동차와 배터리 산업 동향과 협력 방안 등을 모색했다.

 

100여개 세션이 진행되는 제9회 엑스포의 콘퍼런스는 비즈니스 포럼 학술포럼 정책포럼 등으로 나눠 다양성과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전기차의 다보스포럼으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2022 아시아제어로봇시스템학회를 비롯해 대한전기학회 BD부문 춘계학술대회, 한국빅데이터서비스학회 2022 춘계학술대회, 한국ESG학회의 제1회 국제포럼 등 굵직굵직한 국내외 학술대회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