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2.6℃
  • 맑음제주 3.2℃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좌남수 의장, 제주 한돈산업 상생방안 모색

좌남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은 31일 대한한돈협회 제주특별자치도협의회와 간담회를 갖고 한돈산업 발전과 상생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좌남수 의장은 인사말에서 제주한돈산업은 제주 경제를 임지는 한 축으로 성장해 왔다면서 “2017년 상명리 가축분뇨 무단유출 사태 이후 농가들이 힘을 모아 환경기금 10억 원을 조성해 환경보전은 물론 자발적 환경정화에 나서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다만 이 과정에서 가축분뇨 배출 규정 강도가 높아진 측면이 있다면서 농가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규정의 일원화 등 관심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한돈협회 제주특별자치도협의회 김재우 회장은 지속되는 축산악취 민원해결을 위해 악취방지법에 따라 2018년 전국 최초로 양돈장을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엄격한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고의로 가축분뇨를 유출할 경우 강력한 행정처분이 필요하다는 것에는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가축분뇨 위반 행위는 가축분뇨법 적용이 필요하지만, 환경오염의 가능성이 낮은 냄새관련 위반행위에 대해서까지 가축분뇨법을 적용하는 것은 과도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회 측정으로 허가취소처분을 받는 것은 자구노력 지의 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악취를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악취방지법을 적용해야 한다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악취 관련 처분 규정의 일원화 및 악취관련 조례 제·개정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좌남수 의장은 우리 의회에서도 관심을 갖고 상생방안 모색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농가 여러분이 환경에 대한 자구노력에 더욱 심혈을 기울여서 앞으로 국민 밥상을 책임지는 청제주산 한돈산업으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답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 … 교통사고 예방효과 톡톡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이 지난해부터 역점 추진해온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올해도 지속해 나간다. 등·하굣길 통학로 안전을 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뿐만 아니라 주요 통학 구간까지 확대해 통학로를 조성하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지난해 제주시 원도심권에 위치한 오라초, 인화초, 광양초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1개교에 통학로를 조성한 바 있다. 올해는 약 18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외도초, 송당초 등 10개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어린이 통학로 조성구간에는 노란색 노면표시를 해 시인성을 높이고, 보도와 차도를 구분해 안전한 보행을 유도한다. 통학차량 승하차 구역 조성하고 제주형 옐로우카펫(안전제주감귤존) 등을 설치한다. 또한, ‘민식이법’(개정 도로교통법, 개정 특정범죄가중처벌법)과 관련해 올해 3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무인단속기 62개소, 노란 신호 등 18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도로 폭이 협소한 이면도로 및 기형적인 구조의 도로 등 설치 불가 장소를 제외한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신호등, 무인단속기를 최소 1대 이상 설치·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추진한 제주형 어린이 통학로 조성사업과 관련해 도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