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36.2℃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3.0℃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원희룡 , '4강 티켓 잡을 수 있나?'

국민의 힘 2차 컷오프 8일, 정치적 미래 달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국민의 힘 대선 경선 4위 티켓 획득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민의 힘 2차 컷오프가 예측불허라는 진단 속에 4강을 고르는 오는 8일 경선에서 3위까지는 이미 확정돼있다는 것이 정가의 분석이다.

 

최근까지 진행된 각종 여론조사의 지표를 종합하면 21중 구도.

 

2강은 윤석열. 홍준표 후보, 1중은 유승민이라는 것으로 정치 전문가들은 결론을 내리는 모습이다.

 

그렇다면 4위가 누구냐가 핵심.

 

언론에 등장하는 정치 패널들은 알 수 없다로 입을 모으고 있다.

 

심지어는 신도 모른다는 표현도 사용된다.

 

당초 원희룡과 최재형 후보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 반면 최 후보가 부진하다는 평가를 얻고 있는 사이 황교안. 하태경 후보 등이 치고 올라 왔다.

 

특히 황교안 후보는 지금까지 진행된 국민의 힘 대선 토론에서 ‘4.15총선 부정선거론을 줄기차게 제기, 정치적 결을 같이하는 극우보수 세력의 눈에 들어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재형 후보는 1차 컷 오프에서 탈락한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과 연대했고 하태경 후보는 선두권인 윤석열. 홍준표 후보를 토론에서 정조준, 이미지를 새롭게 했다.

 

반면 원희룡 후보는 뚜렷한 지지기반도 없고 정치적인 색깔도 뚜렷하지 않아 과거 존재감이 작았던 군소후보들의 추격을 허용하는 모양새다.

 

원 후보가 4강에 실패할 경우, 그의 정치적 미래는 암울해진다는 것이 정가의 진단.

 

대선 정국에서도 존재감이 적어 질 뿐 아니라 향후 정치 행보도 불확실해진다는 것이다.

 

만약 4강에 들면 대선 캠프내 역할 분담을 통한 자리매김이 가능해진다.

 

그러면 당권, 서울시장 등을 감안해 볼 수 있는 처지가 된다.

 

이를 보는 도내 정가의 한 전문가는 원 전 지사의 정치적 미래가 온전히 담겨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2차 경선에서 탈락할 경우 선택지가 극히 좁아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