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18.7℃
  • 맑음대전 18.7℃
  • 구름조금대구 20.1℃
  • 맑음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0.0℃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2℃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원희룡 , '4강 티켓 잡을 수 있나?'

국민의 힘 2차 컷오프 8일, 정치적 미래 달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국민의 힘 대선 경선 4위 티켓 획득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민의 힘 2차 컷오프가 예측불허라는 진단 속에 4강을 고르는 오는 8일 경선에서 3위까지는 이미 확정돼있다는 것이 정가의 분석이다.

 

최근까지 진행된 각종 여론조사의 지표를 종합하면 21중 구도.

 

2강은 윤석열. 홍준표 후보, 1중은 유승민이라는 것으로 정치 전문가들은 결론을 내리는 모습이다.

 

그렇다면 4위가 누구냐가 핵심.

 

언론에 등장하는 정치 패널들은 알 수 없다로 입을 모으고 있다.

 

심지어는 신도 모른다는 표현도 사용된다.

 

당초 원희룡과 최재형 후보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 반면 최 후보가 부진하다는 평가를 얻고 있는 사이 황교안. 하태경 후보 등이 치고 올라 왔다.

 

특히 황교안 후보는 지금까지 진행된 국민의 힘 대선 토론에서 ‘4.15총선 부정선거론을 줄기차게 제기, 정치적 결을 같이하는 극우보수 세력의 눈에 들어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재형 후보는 1차 컷 오프에서 탈락한 장기표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과 연대했고 하태경 후보는 선두권인 윤석열. 홍준표 후보를 토론에서 정조준, 이미지를 새롭게 했다.

 

반면 원희룡 후보는 뚜렷한 지지기반도 없고 정치적인 색깔도 뚜렷하지 않아 과거 존재감이 작았던 군소후보들의 추격을 허용하는 모양새다.

 

원 후보가 4강에 실패할 경우, 그의 정치적 미래는 암울해진다는 것이 정가의 진단.

 

대선 정국에서도 존재감이 적어 질 뿐 아니라 향후 정치 행보도 불확실해진다는 것이다.

 

만약 4강에 들면 대선 캠프내 역할 분담을 통한 자리매김이 가능해진다.

 

그러면 당권, 서울시장 등을 감안해 볼 수 있는 처지가 된다.

 

이를 보는 도내 정가의 한 전문가는 원 전 지사의 정치적 미래가 온전히 담겨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2차 경선에서 탈락할 경우 선택지가 극히 좁아 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