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5℃
  • 흐림광주 3.8℃
  • 맑음부산 4.0℃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3.4℃
  • 구름조금보은 1.1℃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칼럼)민주당 보궐, 국민의 힘 대선포기로 '콜?'

각 당이 책임을 지면서 논란종식을

최근 전 당원투표를 통해 내년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1 야당인 국민의 힘을 중심으로 안철수 국민의 당, 심지어는 민주당과 결을 같이했던 정의당도 같은 대열에 섰다.

 

여기에 보수언론 등은 북 치고 장구 치면서 민주당의 결정을 파렴치한 일로 몰고 있다.

 

사실 여당인 민주당의 셈법은 간단하다.

 

사고 지역의 경우 보궐선거를 할 경우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원칙이 있는 반면 서울시장. 부산시장 자리는 너무 크다.

 

특히 내후년 대선을 앞둔 시기에 서울시장 자리가 야당으로 넘어갈 경우 그 여파는 상상하기 힘들어진다.

 

고육지책(苦肉之策), 욕을 먹을망정 다시는 정권을 극우보수세력에게 넘겨주지 않겠다는 결기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된다.

 

국민의 힘 등 야당과 보수언론이 세우는 핏대에도 타당성은 있다

 

이들은 여당 단체장 잘못으로 빚어진 사태며 이로 인한 예산지출 등의 책임을 져야한다는 지적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를 지낼 당시 이를 당규에 적시한 점도 비난의 대상이다.

 

지키지 못할 약속을 왜 했느냐를 내세우는 야당이지만 속내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차지해 이를 동력으로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청사진이다.

 

국민의 힘과 협력을 모색하는 안철수 대표는 행보는 이해할 수 있지만 정의당은 왜 그러냐고?

 

일단의 정치평론가들은 여당이 후보를 내지 않으면 범민주 후보를 앞세울 수 있고 이 경우 정의당이 주도권을 쥘 수 있다는 전망도 가능한 것으로 전하고 있다.

 

이번 논란의 해법은 간단하다, 여당은 보선을. 국민의 힘은 대선을 포기하면 된다

 

민주당은 서울.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할 말이 없는 것은 맞다.

 

그러나 마냥 착한 선비소리를 들으며 포기한다면 차후 정치지형이 크게 바뀌게 돼 어쩌면 이명박근혜 시대를 다시 겪어야 한다는 불안감을 떨칠 수 없는 노릇이기도 하다.

 

입장을 바꿔, 국민의 힘에서 배출한 전직 2명의 대통령에 대한 책임은?

 

17년 징역형을 확정한 이명박씨와 빠르면 올해 내로 판결을 마무리 짓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서는 국민의 힘이 오롯이 그 비난을 받아야 한다.

 

김종인 위원장도 박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면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아마 무죄 추정의 원칙의 헌법 정신을 들어 국민의 힘은 두 전직의 죄에 대해 판결을 기다린 듯 하다.

 

지금의 관련 논란을 이렇게 종식시키자.

 

서울 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포기하고-당 소속 자치단체장으로 인한 선거인 탓-다음 대선은 국민의 힘이 후보를 내지 않는 쪽으로(당에서 배출한 두 전직 대통령의 죄가 확정됐기 때문에).

 

?

 

영화 타짜의 대사를 빌려 본다.

 

쫄리면 디지시든지,,,’

 

 




와이드포토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