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7.0℃
  • 흐림서울 15.6℃
  • 흐림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5.6℃
  • 구름많음울산 20.1℃
  • 구름조금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8.5℃
  • 흐림강화 14.9℃
  • 흐림보은 19.1℃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5℃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물해설사가 현장 누비며 만든 제주용천수 이야기

제주물 해설사들이 도내 용천수 곳곳을 누비며 현장을 기록한 책자가 발간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국토교통부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제주 용천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제주물 스토리북-제주도 동부지역편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용천수는 제주에서 물이 귀했던 시절 도민의 생명수로 널리 이용되면서 제주섬의 독특한 물 문화를 만들어낸 귀중한 유산이다.


 

하지만 이런 용천수가 기후변화와 각종 개발 등으로 인해 수량이 감소하거나 고갈되고 있으며, 매립·훼손되면서 사라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제주개발공사의 제주권 국토교통기술 지역거점센터에서는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점차 사라져가는 용천수를 기록으로 남기고, 용천수 보전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해 제주물 스토리북발간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제주개발공사 지역거점센터에서 주관한 교육을 통해 배출된 제주물 해설사가 용천수 현장을 찾아 스토리를 발굴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사에서는 20162년 과정으로 제주워터() 아카데미를 개설하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물(지질, 지하수, 용천수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해 제주물 해설사’ 10명을 배출했다. 그 중 6명의 해설사분들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조천읍(90개소)과 구좌읍(41개소), 성산읍(52개소), 표선면(25), 남원읍(44개소) 지역 용천수 조사에 참여했다.

 

마을을 찾아 과거에 용천수를 어떻게 이용하였는지, 마을의 용천수에는 어떠한 이야기들이 깃들어 있는지를 직접 듣고 현장을 생생하게 기록했다. 그리고 과거에는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였지만 지금은 이용하지 않고, 위치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용천수를 찾아내고자 현장을 누볐다.

 

공사는 제주물 스토리북을 도내외 공공기관, 연구기관, 도서관 등에 배포해 제주 용천수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가 하면, 용천수 보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보탬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공사에서는 제주도 서부 읍면지역을 비롯한 제주시 및 서귀포시 동지역으로 조사를 확대하여 제주도 전체의 제주물 스토리북을 완성할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