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5 (수)

  • 흐림동두천 13.6℃
  • 흐림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7.5℃
  • 맑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7.4℃
  • 흐림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0.9℃
  • 구름조금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7.5℃
  • 흐림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제주시, 관광지 조성계획 및 유원지 세부시설 결정(변경) 용역 착수

제주시는 관광지 및 유원지로 지정된 이후 상당 기간이 경과한 협재, 곽지, 김녕관광지(유원지)를 대상으로 관광지 조성계획 및 유원지 세부시설 결정(변경) 용역을 착수했다.


협재는 1985, 곽지는 1997, 김녕은 1971년 각각 관광지로 지정되었으며 지정 당시 수립된 조성계획에 따라 사업을 추진해 왔다.


유원지 지정은 협재 1978, 김녕 1986, 곽지가 가장 최근인 2017년에 지정되었다.


제주시에서는 201511월에 한차례유원지 및 관광지 조성계획 타당성 검토용역을 추진한 바 있으나, 현재까지 미설치된 시설에 대한 설치 여부, 현 실정과의 부합여부 등을 재차 검토하고 미래가치에 부합하는 체계적인 관리·운영계획, 효율적인 사업추진계획을 수립한다는 취지이다.


우선 현황측량을 통하여 당초 조성계획에 따른 사업추진여부,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등 상위계획과의 부합여부, 교통, 환경, 경관에 관한 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지역주민의견 수렴을 통하여 제주 관광지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새롭게 정립할 계획이다.


제주시 관계자는관광지 및 유원지로 지정된 지 상당기간 흐름에 따라 현 실정과 맞지 않는 부분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어 종합적인 정비가 필요하며, 지역주민 의견 및 관계기간 협의를 통하여 불필요한 구역에 대하여는 과감하게 제척하고, 도입이 필요한 시설에 대하여는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합리적인 관광지 및 유원지 조성계획 변경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민식이법’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오는 3월 2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민식이법’과 관련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 신설, 통학로 내 CCTV 구축을 위한 조례 개정 등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해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민식이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김민식 어린이 사망사고를 계기로 개정된 법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 등 안전시설이 우선 설치되며, 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유발시 기존보다 처벌수위가 강화됨을 골자로 한다. 자치경찰단은 올해 2월 5일 전국 최초 선제적으로 자치경찰단 내 ‘어린이통학로 안전팀’을 신설했으며, 통학로 상 민식이법에서 정한 신호기·과속단속용CCTV 설치를 비롯한 방범용CCTV·불법주정차단속용CCTV·일방통행로 지정·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안전시설 등 교통·방범안전 시설을 설치·지정 할 수 있는 사무권한을 자치경찰로 일원화하기 위한 관련 조례를 올해 4월중에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대적인 시설보강을 위해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하여 어린이보호구역내 과속단속장비 및 신호기등 안전시설물을 확충·보강하고 있으며, 조례개정 이후 어린이 통학로 상 불법주정차 CC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