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26.5℃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6.1℃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4.5℃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4.6℃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강철남 의원, 아이들의 놀권리 보장 시민위 「이구동성」 회의 개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강철남 의원(연동 을, 더불어 민주당)은 아이들의 놀권리 보장 조례 제정을 위한 시민들의 모임인 시민위원회이구동성회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124()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제주지역본부 사무실에서 놀권리 보장 조례 제정을 위한 시민위원회” 4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9월 발대식 이후 회원들이 현장에서 찾아낸 문제점과 개선방안 등을 공유하고 향후 놀권리 보장 조례안에 어떤 내용을 넣을 것인가를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시민위원회 4차 회의에서 회원들은 현재 놀이공간의 문제로 천편일률적인 놀이터 디자인의 문제, 양적으로 만족할 수 없는 놀이터 수, 범죄와 안전사고 위험으로 안전성이 확보된 공간 부족, 놀이시설 추가 설치 공간 확보 어려움, +소통을 할 수 있는 문화공간 부족,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편하게 욕구에 맞춰 이용할 수 있는 공간 부족, 문화의집 프로그램의 비차별성 등을 제시했으며놀이방법의 문제로는 놀이조차도 교육과 일치시키는 어른들의 인식, 부모와 교사들의 순수한 놀이에 대한 경험부족 등을 이야기했다.


 

참석자들은 개선방안으로 놀이터 이용자들을 위한 공간디자인 기획(유아가 낮잠 잘 수 있는 공간 등 확보) 놀이터 및 놀이공간에 대한 정확한 실태조사 범죄와 안전사고 위험으로 안전성 확보(놀이활동가 및 안전지킴이를 주이용시간대 배치 운영) 놀이를 교육과 분리하는 부모들의 인식 전환 분위기 조성(놀이활동가를 통한 프로그램 기획)등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강철남 의원은 시민위원회가 만들어져 활동한 이후 아이들의 놀 권리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도 의회 교육행정질의에서 놀 권리 보장에 대한 교육감의 의지를 확인했다면서 아이들이 원하는 건강한 놀이문화를 위해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제주아이 행복 UP! 아이들의 놀권리 보장 조례 제정을 위해 아동놀이 전문가, 아동대표, 청소년지도사, 어린이집 교사 등 자발적으로 참여한 시민들의 모임인 시민위원회이구동성은 지금까지 4차 회의를 개최했으며 앞으로 현장에서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기 위한 캠페인 전개 등 조례 제정을 위한 의견수렴을 한 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내년 초에 조례제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일부 어린이집 원아 제공 급식 '너무 부실'
제주지역 일부 어린이집에서 원아들에게 제공하는 급식이 너무 부실하다는 주장이다. 22일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어린이집에서 급식실, 급식 재료 등이 부실하게 관리돼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공개한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을 보면 식판에 소량의 쌀밥과 작은 두부 1조각만 들어있는 국, 생선 살과 깍두기 등에 불과했다. 오전에 만든 죽을 오후에 그대로 제공하는 어린이집의 급식 사진도 공개됐다. 이들 어린이집은 제주시에 위치한 민간 어린이집. 제주평등보육노동조합은 “현재 제주지역 어린이집에서도 대대적인 위생 점검이 이뤄지고 있으나 보여주기식 점검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조합은 일부 어린이집에서 실제 제공했던 급식과는 다른 내용의 급식 관련 서류를 준비하는가 하면 실제 원아에게 제공했던 음식 재료를 숨기고 불량한 위생 상태를 덮기 위해 대대적인 급식실 청소까지 한다는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급식과 관련한 어린이집 시설 운영을 감시하고 개선하기 위해 어린이집 부실·불량급식 문제 신고센터를 운영키로 했다. 센터는 제주지역 어린이집 500여 곳에 4000여 명에 달하는 보육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