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1.8℃
  • 구름조금강릉 24.7℃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2.4℃
  • 박무대구 22.6℃
  • 박무울산 21.0℃
  • 박무광주 22.5℃
  • 맑음부산 21.4℃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2.8℃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조금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제주-뉴질랜드, 수소·재생에너지 협력

오영훈 지사, 뉴질랜드 에너지 대표단 면담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 제주를 방문한 딜런 로렌스(Dylan Lawrence) 뉴질랜드 투자청장을 비롯한 에너지 대표단과 면담을 갖고 신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분야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로렌스 청장을 비롯해 마오리 공동체 회장 및 임원, 신재생에너지 기업 최고경영자(CEO) 25명은 신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에 대한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제주를 찾았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집무실에서 이들을 만나 제주와 뉴질랜드는 1차산업인 키위 농업을 통해 가까워졌으며, 이제 신재생에너지와 그린수소 분야로 협력을 확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오 지사는 제주도는 2035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다양한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특히 그린수소 생산을 지난해부터 상용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로렌스 청장은 제주의 에너지 정책에 큰 관심이 있어 제주 그린수소 생산시설을 살펴보려고 왔다뉴질랜드는 2030년까지 넷제로(Net-Zero)를 목표로 하고 있어 양 지역이 유사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뉴질랜드 에너지 대표단은 제주도와의 협력 의지를 표명하며, 지열, 풍력, 폐기물 에너지 등 다양한 재생에너지 분야에서의 경험을 공유했다. 특히 일본과의 그린수소 관련 합작 투자 경험을 언급하며 한국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오영훈 지사는 키위, 재생에너지, 그린수소 분야에서 제주와 뉴질랜드 간 협력할 수 있는 사안들이 많다실무 교류부터 시작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수력과 지열을 중심으로 전체 전력 생산의 84%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질랜드 에너지 대표단은 이날 제주도의 에너지 대전환 시나리오에 대한 설명을 듣고, 탐라해상풍력단지와 행원 그린수소 생산단지, 그린수소 충전소를 방문하는 등 제주의 신재생에너지 인프라를 직접 살펴봤다.

 

 

제주도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뉴질랜드와의 에너지 분야 협력을 본격화하고, 향후 구체적인 교류 방안을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고령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전력’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65세 이상 고령보행자의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종합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올 상반기 교통사망자 22명(차대사람 14명, 차대차 1명, 차량단독 7명) 중 65세 이상 고령보행자가 9명(64.2%)을 차지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자치경찰단은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 음성 안내서비스 도입, 어르신 대상 안전교육 강화 등 다각도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체 노인보호구역 지정대상 671개소 중 133개소(19.8%)를 지정·개선해 전국 평균(4.77%)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의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을 위해 올해 추가로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했다. 구체적인 개선 사항으로는 노인 통행량과 사고위험이 높은 장소를 우선적으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신호·과속카메라, 미끄럼 방지시설, 방호울타리, 신호기 등을 설치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효과를 보인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반의 보행자 감응·인식 등 스마트 횡단보도를 노인보호구역에도 우선 도입해 보행안정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나비, 티맵 등 네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해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만 제공되는 보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