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이중섭미술관 특별전 2부, 기증작품전 동시 개최

이중섭미술관은 2024년 이중섭특별전 2<그리움은 그림이 되어>과 기증작품전<이중섭과 동시대의 화가들>을 동시에 개최한다.


시설확충을 앞두고 현재 이중섭미술관 건물에서의 마지막 전시다.



 

 

이중섭특별전 2<그리움은 그림이 되어>는 연인이자 아내였던 야마모토 마사코에게 보냈던 엽서화와 가족에게 보내는 편지 위에 자신의 그리움을 전달하기 위해 감정과 소망을 솔직하고 즉흥적으로 표현한 편지화와 자료를 포함한 이중섭 작품 등 23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2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김병국, 김환기, 유영국, 윤중식 등 국내 대표 작가 24점의 작품을 모아 <이중섭과 동시대 화가들> 전시를 특별전과함께 개막한다. 같은 시대적 배경 안에서도 개성적인 양식을 구축하려 했던 서양화 태동기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그리움은 그림이 되어><이중섭과 동시대 화가들> 전시는 625일부터 818일까지 이중섭미술관 1층과 2층에서 전시될 예정이며, 하절기인 7월과 8월에는 저녁 8시까지 연장 운영될 계획이다.

 

 

시설확충을 앞두고 있는 이중섭미술관 건물은 올해 818일 두 전시를 끝으로 운영을 종료할 예정이며, 올해 9월부터 철거된다. 이중섭미술관은 인근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2층과 3층으로 이전하여 올해 9월 이후 재개관 전까지 임시로 운영될 예정이다.

 

서귀포공립미술관 관계자는이중섭미술관은 해마다 증가하는 관람객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미술관 시설 확충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7년 재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건물에서의 마지막 전시이니만큼 이중섭의 대표작품과 한국 근현대 미술사 거장들의 작품을 신중하게 선별하였다.”라고 전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도교육청, 각급 학교에 불법촬영기기 간이 탐지카드 보급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김광수, 이하 도교육청)은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고 학생들의 안전한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해 각급 학교에 불법촬영기기 간이 탐지카드를 7월 19일부터 보급한다. 불법촬영기기 간이 탐지카드는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 장치로 특정 파장의 빛을 통해 카메라 렌즈를 탐지하는 원리로 작동된다. 사용 방법은 휴대전화의 카메라 플래시 부분에 카드를 대고 플래시를 켜서 동영상을 촬영하면 불법촬영기기에서 나오는 빛을 반사해 휴대전화 화면에 반짝이는 하얀 점으로 보인다. 탐지카드는 각급 학교에 보급하여 화장실에 비치되며, 중·고 여학생들에게는 공공화장실 이용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개인별 배부된다. 한편 도교육청은 학교(기관) 내 불법 촬영 예방을 위한 점검 체계 다중화를 위해 △단위학교(기관) 자체 점검 △연 2회 탐지전문업체 위탁 정밀 점검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실시하여 불법 촬영으로부터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불법촬영기기 간이 탐지카드의 보급을 통해 학교 내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고 안전한 교육 환경을 조성하여 학생들이 보다 안심하고 학교생활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