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3.6℃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19.8℃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21.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0.2℃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7.1℃
  • 맑음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봄의 길목에서 들려오는 서귀포만의 특별한 성악 공연

서귀포시(시장 이종우)는 오는 510() 19시 서귀포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합창단의 단원음악회 봄이 오는 길목에서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2년만에 열리는 단원음악회로 정기연주회와는 달리, 단원 개개인별의 목소리와 역량을 만나 볼 수 있는 공연이다.


현대곡, 가곡, 오페라, 영화 OST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에게 성악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고 음악과 어울리는 백그라운드 영상을 통해 감동을 두배로 전달할 예정이다.

 

먼저 공연의 시작은 소프라노 김지미가 부르는 슈베르트의 밤과 꿈으로 시작된다.



 

절친했던 시인 콜린을 애도하는 애가로 알려진 이 곡은 가사와 아름다운 멜로디가 몽환적인 느낌을 선사하는 곡이다. 이후 너무나 잘 알려진 성악곡인 다나 워너의 이히리베디히(당신을 사랑해요)”를 바리톤 조용대가 매력적인 음색으로 공연한다.


또한, 메조소프라노 박선영이 조아키노 로시니의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방금 들린 그대 목소리를 노래한다. 이 곡은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나와 많은 대중들의 이목을 이끌었던 노래이다.

 

다음으로 소프라노 김지송이 자코모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 내가 거리를 걸어가면을 봄의 분위기에 맞춰 아름답게 선사한다. 이 외에도 테너 신용훈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가곡 김효근의 첫사랑을 통해 로맨틱한 설레임을 관객들에게 선물한다.


마지막으로 테너, 베이스로 이루어진 6인조 중창단 아르떼지오 앙상블이 김광석의 노래인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와 영화 위대한 쇼맨의 대표곡 디스 이즈 미2곡을 통해 공연을 화려하게 마무리한다.

 

본 공연은 사전 예매 없이 공연 당일 선착순 무료입장으로 진행되며 5세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다. (공연 문의 : 서귀포예술단 사무국 064-739-0641)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