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흐림동두천 2.5℃
  • 흐림강릉 3.6℃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5.3℃
  • 흐림대구 4.0℃
  • 흐림울산 6.5℃
  • 광주 7.2℃
  • 부산 7.8℃
  • 흐림고창 5.6℃
  • 제주 8.8℃
  • 흐림강화 3.4℃
  • 흐림보은 3.5℃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3.4℃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제주도립 김창열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서정적 실험》

제주도립 김창열미술관(관장 김창호)은 소장품 기획전 서정적 실험12일부터 202433()까지 제2, 3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창열 화백이 반백년 동안 물방울을 소재로 다방면으로 시도한 실험적 작품 19점을 엿볼 수 있다.



 

프랑스 파리에 정착한 김창열 화백은 1972년 처음으로 물방울 작품을 선보인 이후 1970년대 중반 물방울과 함께 중요하게 여겨지는 화면에 대해서 캔버스뿐만 아니라 목판이나 모래, 한지 등의 재질을 활용해 끊임없이 실험한 바 있다.

 

또한 김창열 화백은 발견된 오브제로서 신문지에 대한 작업을 시도하면서 물방울과 문자가 대립하는 듯하면서도 유기적으로 형성되는 오묘한 관계를 정착시켰고 1980년대 중반 <회귀> 시리즈로 이어지게 된다.

 

1990년대 김창열 화백은 이에 안주하지 않고 설치작품을 통해 물방울을 물질적으로 제시하는가 하면 2000년대에는 색채를 다채롭게 변주하는 등 노년에 접어들었음에도 지속적으로 작품의 변화를 주었다.

 

 

이렇듯 김창열 화백이 세계적 명성을 구가하게 된 것은 호랑이가 자신의 털무늬를 갈며 그 색채를 아름답게 하듯(虎變: 호변) 부단한 자기 혁신의 결과였던 것이다.

 

이종후 제주도립미술관장은 김창열 화백의 물방울 화업 50년을 관람객에게 선보이면서 안주하지 않고 실험적 시도로 일관했던 그의 예술정신을 한 눈에 살펴보고 이를 기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