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0℃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3.8℃
  • 흐림고창 25.4℃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8.4℃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제주도 기초자치단체, 딱 맞는 그릇.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총무 박옥희

제주도 기초자치단체, 딱 맞는 그릇



중앙동 주민자치위원회 총무 박옥희

 



아이들이 자라 독립을 하니, 커다란 집이 유감(遺憾)이다.


무엇보다 불필요하게 크다. 그리고 청소가 어렵다. 구석구석 먼지가 쌓이고 손볼 일들이 많은데, 내 손길을 아무리 바삐 움직여도 먼지와 고장이 늘어만 간다.



제주도가 그렇다. 1개의 광역자치단체다. 100만 인구 수원의 7배 면적이고, 서울의 3배 면적이다. 도지사 손길만 바라보기에는 많은 도민이 지쳐간다.



아이들이 독립하니, 굳이 밥을 해 먹지 않는다. 밥통도 10인분 짜리라 밥을 하기에는 그릇이 너무 크다. 커다란 밥통이 유감(遺憾)이다.


그래서 햇반을 사다 놓고 먹는다. 그릇이 작으니 좋다. 적당히 먹을 수 있고, 배고플 때 하나를 톡 뜯어서 먹기 편하다.


제주도가 그렇다. 그릇이 너무 크다. 숟가락을 어디에 꽂아서 먼저 먹어야 할지 모르겠다. 70만명의 제주도에서는 길을 잃어도 답변이 간단하다. 이럴 것이다. ‘길을 잃었는데, 여기가 어디 시인가요?’ ‘제주도인데요?’


다른 지역, 150만명의 강원도는 어떨까? 길을 잃으면 18개 시군의 이름이 나올 것이다. 화천군, 양양군, 동해시 등등.


제주형 행정체제 도입과 관련해서 제주도에 기초자치단체를 두는 방안이 하나로 제시되고 있다


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서 말한 대로 대민 밀착행정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기초자치단체가 있어야, 각종 건의사항 등 목소리를 낼 수 있고 투표로 선출된 지자체장이 이러한 의견을 집약하여 책임행정과 정치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예전에 부모님이 해주었던 말이 있다. ‘큰 그릇이 되어라.’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 내가 부모가 된 지금은 자녀에게 말한다


내가 먹기 좋고 먹을 만큼의 딱 맞는 그릇이 되어라.’라고.

제주도에 기초자치단체가 도입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