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국제e-모빌리티엑스포와 에너지밸리기업원 협력 ‘잰걸음’

()국제e-모빌리티엑스포(이사장 김대환, 이하 IEVE)와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원장 임청원, 이하 EVEDI)이 에너지 신산업 시장 확대와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을 본격화한다.

 

IEVEEVEDI는 지난 13EVEDI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에너지신산업 분야에서 실질적인 네트워크 구축과 콘퍼런스 등을 통해 관련 산업생태계 조성과 e-모빌리티 기업을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과 비즈니스 플랫폼을 활용한 협업사업 발굴을 비롯해 국내 친환경 에너지산업 육성 및 에너지 전환인식 확산을 위한 공동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또 에너지 전문인력양성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두 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조환익 유니슨 회장(전 한전 사장), 김용집 광주테크노파크 원장, 김성칠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 문승일 한국에너지공대 교수, 이순형 ()1.5도씨포럼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양 기관의 전략적 협업 및 플랫폼의 공유는 한전의 경영 위기와 함께 정부의 연구개발(R&D) 축소 등 에너지산업 생태계의 위기가 고조되는 시점에서 에너지밸리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환익 회장과 문승일 교수 등은 앞으로 e-모빌리티 영역이 에너지산업에서 중요도가 높아지는 시점에서 양 기관의 협업으로 다양한 비즈니스모델 및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양 기관의 협약이 에너지밸리기업의 도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청원 원장은 현재 에너지산업은 변화의 기로에 서 있다고 전제, “개발원이 이러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에너지밸리 기업의 지속적 성장을 지원할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 많은 기관과 다양한 협업으로 신규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환 이사장은 글로벌 에너지 대전환이 가속화하면서 관련 산업 생태계 역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양 기관의 협력은 다양한 산학연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 등 실질적인 시너지 효과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은 에너지밸리의 성공적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한전 등 6개 기관이 출자출연해 지난 2016년 나주 혁신도시에서 개원한 후 기업지원 창업보육 인력양성 에너지 신산업 R&D 분야를 지원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