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0℃
  • 맑음강릉 27.6℃
  • 박무서울 23.8℃
  • 박무대전 24.7℃
  • 박무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4.5℃
  • 박무부산 26.2℃
  • 흐림고창 24.2℃
  • 맑음제주 25.3℃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제주도, 올해 밭작물 제주형 자조금 확대 조성

제주특별자치도는 밭작물 자조금 단체의 농산물 수급조절 및 홍보, 역량 등 기능과 역할을 강화하도록 올해 자조금 조성 규모를 전년 대비 30% 증가한 60억 원으로 확대 조성한다.

 

 

제주형 자조금은 농산물 품목별 생산자연합회가 공동이익 증진과 수급안정을 위해 조성하는 기금으로 생산자단체(자조금 회원농가+농협)가 조성한 금액만큼 제주도가 매칭(1:1)하는 방식이다.

 

조성된 자조금은 자조금단체가 수급조절, 판매촉진, 제품개발, 연구용역 등을 수행하는데 자율적으로 사용된다.

 

지금까지 도내에 설립된 밭작물 제주형 자조금단체는 당근(2015), 월동무(2019), 양배추(2020), 브로콜리(2021) 등 월동채소 분야 4개 품목이며, 자조금단체별 올해 자조금 조성 규모는 당근 28억 원, 월동무 20억 원, 양배추 10억 원, 브로콜리 2억 원이다.

 

 

올해 조성된 자조금은 제주산 농산물의 우수성과 기능성 등을 홍보하기 위한 소비판촉 분야 33,000만 원 분산 출하 및 시장격리 등을 위한 자율 수급조절 분야 50억 원 품질향상, 신품종 공급 등 경쟁력 제고 분야 41,000만 원 단체 운영 및 예비비 26,000만 원 등이다.

 

문경삼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월동채소 수급안정을 위해 생산자 역할이 중요하다, “앞으로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설립·운영과 연계해 생산자 중심의 자율 수급조절 기능 강화와 경영 안정을 위해 제주형 자조금단체를 확대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고령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 ‘전력’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65세 이상 고령보행자의 교통사망사고 감소를 위한 종합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올 상반기 교통사망자 22명(차대사람 14명, 차대차 1명, 차량단독 7명) 중 65세 이상 고령보행자가 9명(64.2%)을 차지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자치경찰단은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 음성 안내서비스 도입, 어르신 대상 안전교육 강화 등 다각도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전체 노인보호구역 지정대상 671개소 중 133개소(19.8%)를 지정·개선해 전국 평균(4.77%)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 사고위험이 높은 지역의 노인보호구역 확대·개선을 위해 올해 추가로 사업비 10억 원을 투입했다. 구체적인 개선 사항으로는 노인 통행량과 사고위험이 높은 장소를 우선적으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신호·과속카메라, 미끄럼 방지시설, 방호울타리, 신호기 등을 설치했다. 또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효과를 보인 지능형 교통체계(ITS) 기반의 보행자 감응·인식 등 스마트 횡단보도를 노인보호구역에도 우선 도입해 보행안정성을 높이고 있다. 이와 함께 아이나비, 티맵 등 네비게이션 업체와 협업해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만 제공되는 보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