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8.5℃
  • 흐림대전 11.1℃
  • 대구 14.6℃
  • 울산 15.6℃
  • 흐림광주 13.0℃
  • 부산 16.5℃
  • 흐림고창 11.7℃
  • 제주 15.5℃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야외활동 후 피부에“딱지” 제주시 서부보건소, 쯔쯔가무시 의심

제주시 서부보건소(소장 유창수)는 단풍철 야외활동이나 농작업 후 발생 수 있는 쯔쯔가무시증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3급 법정감염병으로 털진드기 유충이 활동하는 9~ 12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부보건소는 지난해 제주지역 쯔쯔가무시증 환자 37명에 대한 발생현황을 조사한 결과 9월 이전에 5, 107, 1117, 128명으로 초겨울에 환자가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쯔쯔가무시증은 1~3주 정도 잠복기 후 고열과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과 함께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 가피(딱지, 0.5~2cm)가 생기는 것이 특징적인데, 감기로 오인하여 진료를 받을 경우 호전이 없으므로 야외활동 후 감기증세가 있으면 진드기 물린 자국을 확인하여 의사에게 진료받고 적절한 항생제 치료 시 빠르게 호전될 수 있다.

 

서부보건소는 진드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오름 입구 등에 진드기 기피제 자동분사기 7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휴대용 진드기 기피제를 농작업을 하는 고위험군 주민들에게 무료로 배부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야외활동 후 발열과 함께 감기증상이 나타날 경우 벌레 물린 상처나 검은 딱지가 발견되면 빨리 의료기관을 방문해 적기 진료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