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8.5℃
  • 흐림대전 11.1℃
  • 대구 14.6℃
  • 울산 15.6℃
  • 흐림광주 13.0℃
  • 부산 16.5℃
  • 흐림고창 11.7℃
  • 제주 15.5℃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 심은 제주 팽나무

4.3 유족회, 양산 사저 방문 기념식수

제주43희생장유족회는 지난 19일 경남 양산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하고 제주산 팽나무 10년생 1주를 기념식수했다.





4.3유족회 오임종 회장 등 유족 40여명은 이날 오전 전남 광양시에서 거행된 여순사건 제74주년 추념식에 참석한 뒤 4.3특별법 전면 개정에 적극 지지를 보냈던 문 전 대통령 사저를 찾았다.


오임종 회장은 문 전 대통령이 4.3에 봄이 오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지켜준 데 대한 13만 유족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사저에 팽나무를 심게 됐다이 나무를 평화의 나무로 명명하고 이 나무가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는 거목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4.3유족들의 방문이 반갑고 고맙다면서 특별법이 개정돼 국가보상과 수형인들에 대한 무죄판결 소식을 들으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또 팽나무를 볼 때마다 4.3유족과 제주도민들을 생각하고 4.3의 정의로운 해결을 기원하겠다면서 팽나무가 잘 자라서 4.3의 평화와 인권의 가치가 이 팽나무처럼 대한민국 전체에 퍼져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어 이곳에 이렇게 많은 인원이 방문해준 것은 처음이라며 사저 경내와 텃밭을 안내하면서 일일이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사저 방문에는 후유장애희생자로 처음 보상을 받게 되는 강순덕(83)씨와 법 개정 이후 최초로 직권재심 무죄판결을 받은 유족 양성실(72)씨도 참석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