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4.5℃
  • 서울 23.8℃
  • 흐림대전 24.7℃
  • 흐림대구 25.9℃
  • 흐림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7.0℃
  • 흐림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폭염·코로나19 방역 민생현장은?

오영훈 지사 무더위쉼터, 해수욕장 등 방문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여름철 폭염과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해 민생현장 점검에 나섰다.

 

 

오영훈 지사는 1일 오후 어르신 무더위쉼터와 함덕해수욕장, 코로나19 먹는치료제 담당약국을 잇따라 찾아 현장을 꼼꼼히 살폈다.



 

 

우선 오영훈 지사는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제주시 이도2동 남광경로당을 방문해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고, 다양한 건강 프로그램 발굴과 함께 코로나19 4차 백신을 접종할 것을 요청했다.


 

제주도는 올 여름 폭염과 열대야가 빈번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무더위쉼터 472개소(제주시 320, 서귀포시 152)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어르신들께서 원하시는 여러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어르신들의 말씀을 새겨듣고 도정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르신들의 건강이라며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봉사와 문화·취미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의 수가 줄어들고 있어 어르신을 위한 활동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하려고 한다어르신들이 활기차게 활동할 수 있도록 반드시 4차 백신을 접종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오영훈 지사는 함덕해수욕장을 방문해 해수욕장 이용현황과 시설상황을 점검하고, 해수욕장 이용객 안전에 힘쓰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도는 71일부터 도내 12개소(제주시 8, 서귀포시 4)의 해수욕장을 개장하여 운영 하고 있으며,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방역수칙 준수와 안전사고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오영훈 지사는 해수욕장 이용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요원과 관련 부서에서는 각별히 신경써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최근 발생하는 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의 안전사고와 관련해서는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요원 증원 등 도 차원에서 조치할 수 있는 사항이 있는지 세밀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함덕해수욕장 방문에 앞서 오영훈 지사는 제주시 조천읍 소재 코로나19 먹는치료제 담당약국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역 접근성 및 편리성을 고려해 먹는치료제 담당약국 추가지정을 위해 질병청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폭염으로 인한 도민 생명과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22년 여름철 폭염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도는 현장 중심의 폭염 취약계층 예찰·관리활동을 강화하고, 독거노인 등 폭염취약계층 52418명을 보호하기 위해 생활지원사, 노인돌보미 등 재난도우미 14366명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많이 본 기사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