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4℃
  • 맑음강릉 23.5℃
  • 흐림서울 23.3℃
  • 흐림대전 23.8℃
  • 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0℃
  • 박무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8℃
  • 흐림고창 25.8℃
  • 흐림제주 29.8℃
  • 구름조금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오영훈 지사, 일본 총영사 만나 이임 면담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1일 오후 4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세끼 요시야스(井関 至康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총영사와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은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가 24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이임함에 따라, 명예도민 증서를 전달하고 앞으로 제주와 일본 간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역할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영훈 지사는 지난 20204월부터 제주-일본 간 가교 역할을 해온 총영사의 행보에 고마움을 전하며 명예도민증서와 명예도민증, 제주 화산토로 만든 돌하르방 도자기 접시를 선물했다.



 

또한 제주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과 함께 공동 발전과 상생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일본에서의 만남을 기약하며 앞으로의 인연을 이어가겠다고 화답했다.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는 부임 기간 동안 한일관계 개선과 제주와 일본의 우호 협력을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제주·일본 경제관광 교류 활성화 토론회를 통해 제주와 일본의 경제와 관광 침체의 원인을 진단해 해결책을 모색했다.

 

제주도민을 대상으로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 대회한일 에세이 콘테스트등을 개최하며 다양한 문화행사와 이벤트를 제공한 바도 있다.

 

 

한편, 이세끼 요시야스 총영사 후임으로는 다케다 가츠토시(武田克利총영사가 8월 중 주제주일본국총영사로 부임한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