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3.6℃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6℃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9.8℃
  • 맑음강화 20.6℃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5.1℃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제주항 항만질서 확립…무단 주·정차 집중단속

제주특별자치도는 안전사고 예방 및 항만질서 확립을 위해 1일부터 15일까지 제주항내 무단 주·정차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제주도는 이번 집중단속에 앞서 6월 한 달간 계도기간에 항만 순찰 차량을 이용한 앰프방송 등을 통해 집중 홍보와 지도를 병행하고 144건에 대해 계도장을 발부했다.




15일간 실시되는 집중단속은 주간에는 항만 내 차도 등에 10분 이상 무단 주정차 행위, 야간에는 화물(여객)자동차의 밤샘 주차 행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화물(여객)자동차의 차고지 외 밤샘 주차행위가 적발될 경우 화물(여객)자동차 운송사업법에 따라 과징금을 부과하, 항만 입주업()체 소속 차량에 대한 위반행위가 적발될 경우에는 항만법에 따른 경고 처분은 물론 제주해양수산관리단과의 협조를 통해 항만 출입통제 등의 제재도 이뤄질 수 있다.

 

이상권 제주도 해운항만과장은 제주항 내 안전사고 위험과 통행 불편을 줄이기 위해 집중단속이 진행되는 만큼 제주항을 이용하는 모든 차량 운전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항에는 일일 여객선 5~7, 화물선 10여척, 관공선 20 40여 척이 접안하며, 평균 3400여 대의 차량이 입출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청소년 담배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
청소년들에게 대신 담배를 사주는 한심한 어른들이 적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청소년 유해약물인 담배를 초등학생과 청소년에게 대리 구매해주는 등 불법으로 담배를 판매·제공한 3명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현행 청소년 보호법에 따르면 담배와 술은 청소년 유해약물로 규정돼 청소년에게 판매 및 제공이 금지돼 있다. 자치경찰단은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수수료를 받고 청소년 대신 술과 담배를 대리 구매해 주는 속칭 ‘댈구’ 행위가 은밀하게 성행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7월 1일부터 3주간 청소년보호법 위반행위를 대상으로 특별수사를 진행했다. 특별수사를 통해 적발된 이들은 트위터를 통해 담배 대리 구매를 홍보하고 청소년을 비롯해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담배를 판매·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리구매자 A씨(40세, 남)는 트위터 상에 ‘담배 대리구매’라는 계정으로 홍보 글을 올리고 개인 간 메시지(DM)를 통해 담배 수량이나 종류 등을 정하고 구매한 후 공원이나 아파트 상가 등 인적이 드문 장소에서 직접 만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초등학교 5학년 학생 등 2명에게 갑당 3000원의 수수료를 받고 담배를 판매하는 현장에서 적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