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7℃
  • 구름많음부산 8.3℃
  • 구름조금고창 2.3℃
  • 구름많음제주 7.5℃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1℃
  • 흐림강진군 3.7℃
  • 흐림경주시 4.9℃
  • 구름조금거제 6.5℃
기상청 제공

(칼럼)오영훈 도지사에게 바란다

온갖 풍파가 닥치는 시대에서

민선 8, 39대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 지사가 1일 취임했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 19 팬데믹에 이어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라는 악재를 둔 마당이다.

 

더욱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신냉전시대 도래라는 엄청난 사건을 앞두고 있다는 분석도 이어지는 실정이다.

 

윤석열 정부는 미국과 일본, 유럽에 기대 외교정책을 펴겠다고 공언한 가운데 동북아의 러시아. 중국. 북한과는 적대적일 수 있다는 전망도 팽배하다.



 1일 4.3펑화공원을 찾아 참배하는 오영훈 제주도지사


새로운 철의 장막이 지구촌에 등장하고 있다는 우려 속에 대한민국의 작은 지방정부인 제주도 역시 이러한 전 세계적인 풍파에 무관하지 않다.

 

당장 관광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제주 산업체계가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되고 국내 경제가 어려운데 제주만 무사할 리가 없는 까닭이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직후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여당은 압승을 거뒀지만 제주는 사정이 달랐다.

 

선거 초기부터 오영훈 도지사의 우세가 막판까지 지속됐고 예상대로 오 지사는 8기 민선시대를 이끌게 됐다.

 

제주만을 위한 도지사가 돼야 한다.

 

지난 원희룡 지사는 사실 염불보다는 잿밥에 더 관심이 있다는 평가에서 자유롭지 못했고 결국 임기를 다 채우지도 않고 중앙정치로 내달렸다.

 

개인적으로야 국토부장관이라는 입신에 성공했으나 이를 바라보는 도민들의 마음은 편치 않다.

 

오영훈 지사가 사석에서 자주 밝혔듯 제주도지사는 그의 오랜 염원이다.

 

도의원을 거쳐 국회의원을 지내면서도 오 지사의 시선은 항상 제주도에 머물렀고 도지사라는 직함을 따냈다.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

 

경제를 비롯해 환경, 도민 갈등 해결 등 산적한 문제가 녹록치 않다.

 

이와 함께 중앙정부의 관계설정, 도지사로서의 처세 등 머리가 지끈할 것이라고 짐작된다.

 

부디 초심으로 돌아가시라.

 

지방의원, 국회의원을 지내며 쌓은 노하우와 젊은시절 이 나라의 민주화를 위해 거리에 나섰던 각오를 잊지 않는다면 성공한 도지사로 불릴 수 있다.

 

혹여 중앙정치에 휘둘린다거나 주변 인사들을 합리적으로 제어하지 못할 경우, 도민들이 실망할 수 있다.

 

당장 입에 단 정책보다는 장기적으로 도민의 이익을 도모하시라’, 그러면 큰 실수는 없을 것이라는 고언을 하고 싶다.

 

50대 도지사면 종전 사례로 볼 때 젊은 편에 속한다.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 패기와 각오를 되새겨 지금보다는 나은 제주를 도모해주기를 바란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김녕 교통사고 다발구간 촘촘한 안전망 구축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교통사고 예방대책의 일환으로 교통안전 시설물을 확충하고, 3일간 관내 어르신을 대상으로 특별교육을 진행했다. 김녕리는 일주동로 대로변에 인접한 곳으로, 최근 5년간 3건의 교통 사망사고가 발생한 사고 다발지역이다. 지난 9월 자치경찰단은 해당 구간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교통사고 예방과 주민안전 확보를 위해 개선 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이동식 과속단속 부스와 신호기를 설치하는 등 지역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교통안전 시설물을 대폭 보강했고, 운전자의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유관부서와 협의해 연내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하고 과속방지턱도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관내 어르신을 대상으로 사고지점의 위험성을 설명하고, 보행안전 3대 수칙 등 특별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찾아가는 특별교육을 통해 개선사항을 홍보하고, 지역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높여 교통법규와 보행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이순호 교통생활안전과장은 “해당 구간은 과속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잦은 곳으로, 위험에 노출된 지역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긴급 예산을 투입해 교통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