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7.4℃
  • 맑음대전 16.1℃
  • 맑음대구 18.2℃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5.8℃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4.4℃
  • 맑음제주 17.5℃
  • 구름많음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3.6℃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칼럼)연휴에 군부대 방문하는 바보

요즘은 좀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군생활은 고달픔의 연속이다.

 

먹어도 배고프고, 옷을 껴입어도 춥다.

 

특히 엄동설한 강원도 전방고지 칼바람은 귀와 코를 면도칼로 도려내는 듯 아프기까지 하다.

 

졸병시절은 시간마저 없다.

 

내무반 내 허드렛일도 자신의 몫이고 서툰 군생활은 아무래도 고참들보다 힘이 들고 시간도 부족해지기 마련이다.

 

고참이라고 많이 나을 것도 없다.

 

모든 것이 통제되는 군생활인지라 언제면 집에 갈까는 생각만 머리에 가득하다.

 

간간이 비상이라도 걸리면 안 그래도 고달픈 생활이 더욱 퍽퍽해진다.

 

그래서 기다리는 것이 휴일, 그것도 연휴면 간만에 사회에서만 가능했던 여유를 조금이나마 만끽하게 된다.

 

부족했던 시간이 늘어나는 지라 밀렸던 빨래 등 본인의 미뤘던 일을 해결할 수도 있고 넉넉해진 고참들 속에서 웃을 일도 생긴다.

 

고참들도 연휴 특집으로 편성된 TV 등을 보며 집에 못간 아쉬움을 달래기도 한다.

 

하지만 청천벽력 같은 소식도 있다.

 

일기예보에서 눈 날씨가 계속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하면 아 악마의 비듬이 떨어지는 구나면서 연휴 오전을 제설작업으로 지낼 걱정이 가득하게 된다.

 

설상가상은 이 시기에 사단장이나 연대장 등 고위급 장교가 장병 위문이라며 방문한다는 소식이 전해질 경우다.

 

제설작업은 물론이고 연병장 청소, 총기수입, 내무반 물청소, 취사장 대청소 등 이미 하고 있던 일상을 뒤집어 처음부터 철저하게 되돌려야 한다.

 

1차 검사에 통과되는 법은 드물다.

 

지적받기 싫은 대대장급 이하 장교들은 사병들을 들볶게 된다.

 

고위직 인사들의 방문이 끝나고 지적사항이라도 나오면 연휴는 끝난 셈이고 그 후유증은 오래간다.

 

군 생활을 해 본 대한민국의 남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연휴 최악의 시나리오다.

 

진정 위로를 하고 싶다면 장병들이 좋아할만한 간식거리 등을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이번 설 연휴에 안보사항을 강조하기 위해 전방 군부대를 찾았다.

 

해당부대 장병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망쳐버린 연휴도 연휴지만 윤석열 후보와 대동한 사단장급 고위직들의 지적사항이 없었기를 바란다.

 

이 추위에 군부대 주변을 느닷없이 청소하느라 튼 손도 관리를 잘해야 할 것으로 여겨진다.

 

연휴에 군부대를 찾는 얼간이들이 있다니, 동네 바보형도 아니고,,,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