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제주CBS 4.3 특집다큐 ‘물에서 온 편지’ 방통위 2021 방송대상 우수상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해 국내에서 제작·방송된 프로그램에 시상하는 '2021 방송대상'에서 제주CBS 4.3 특집 다큐멘터리 '물에서 온 편지'가 우수상을 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13일 개최한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온라인 시상식에서 제주CBS가 제작한 제주 4.3 72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물에서 온 편지'는 지역발전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인·고상현 기자가 기획·취재하고 김영미 PD가 연출한 '물에서 온 편지'70여 년 전 제주 4.3 당시 수장 학살된 희생자들의 흔적을 찾아 나선 다큐멘터리로 4.3 72주년인 지난해 43일 오후 55분부터 43분간 방송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물에서 온 편지'에 대해 "죽은 자의 인권을 지키고 기억하기 위해 흔적도 없이 사라진 제주 4.3 수장학살 희생자를 추적했고 이를 통해 4.3 수장학살의 비극과 희생자들의 발자취를 조명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특히 "제주CBS는 대마도에서 찾아낸 매장지와 화장터를 공개해 지역사회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고 강조했다.

 

모두 3부로 구성된 '물에서 온 편지'4.3 당시 젊은 나이에 수장학살된 아버지와 그때의 아버지보다 훨씬 늙어버린 지금의 아들이 가상 인물로 등장해 70여 년의 아픔을 대변했다.

 

1'파도가 삼킨 아버지'에서는 재판 절차도 없이 제주 앞바다에 내던져 살아있는 기억조차 없앴다고 표현할 정도로 인권이 말살된 4.3 수장학살 피해 사례를 조명했다.

 

2'아버지의 흔적'은 일본 대마도 동서남북 해안마을에서 찾아낸 한국인 시신 매장지와 화장터를 공개하고 70여 년 전 상황에 대한 대마도 현지 주민들의 증언도 들려줬다.

 

3'아들의 기도'에선 대마도 주민들은 타국의 시신을 거둬주고 직접 위령탑까지 세워 추모하는데 정작 우리는 무관심한 현실을 지적하며 수장학살 진상조사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이에 앞서 제주CBS ‘물에서 온 편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20204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상을 받았고 전국언론노조 제30회 민주언론상 보도부분 특별상을 202011월 수상했다.

또 제주CBS7차례에 걸쳐 기획 보도(이인·고상현 기자)'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은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로부터 20202월 제9회 인권보도상을 받았다.

 

한편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은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데 특히 '2021 방송대상'에는 지난해 방송·제작된 160편의 작품이 응모해 경합을 벌였고 예심과 본심을 거쳐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 등 10점이 작품상을 받았다.

 

다음은 '2021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수상작

대상 CJ ENM <사랑의 불시착>

최우수상 포항MBC <그 쇳물 쓰지 마라>

우수상

-지역발전부문 제주CBS <제주4.3특집다큐 '물에서 온 편지'>, KNN <피란 1023>

-사회문화발전부문 CJ ENM <유 퀴즈 온 더 블럭>, JTBC <이태원 클라쓰>, KBS <6.25전쟁 70주년 특별기획 '나는 여자 의용군입니다'>

-창의혁신부문 KBS <모던 코리아>

-한류확산부문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웹앱콘텐츠부문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며느라기>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