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0.6℃
  • 부산 22.9℃
  • 흐림고창 21.4℃
  • 제주 23.3℃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제주시 직장감염 확산, 3일 23명 확진

4일 오전 11시 현재 누적 총 1808명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하루 동안 총 1,843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됐고, 이중 23(제주 #1786~1808)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2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15명은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제주 #1787, 1789~1791, 1793, 1794, 1796~1799, 1802~1805, 1808) 5명은 타 지역 입도자(제주 #1786, 1795, 1800, 1801, 1806) 3명은 코로나19 유증상자(제주 #1788, 1792, 1807).

 

 

타 지역 입도자 1(제주 #1806)을 제외한 22명은 모두 제주지역 거주자다.

 

제주지역 확진자 15명 중 5(제주 #1787, 1793, 1794, 1799, 1808)은 가족 간 감염 7(제주 #1789, 1790, 1791, 1802~1805)은 지인 접촉 3(제주 #1796~1798)은 직장 동료와 접촉으로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5(제주 #1790, 1791, 1796, 1797, 1799)제주시 직장 5’집단감염 사례와 연관됐다.

 

1790번은 1761번의 지인, 1791번은 1777번의 지인이다. 1799번은 1750번의 가족이다.

 

1796·1797번은 1716번의 직장 동료로 730일부터 격리 중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이날 5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제주시 직장 5’ 관련 확진자는 총 30명으로 늘었다.

 

집단감염 사례 5명을 제외한 제주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10명은 가정·직장 등 일상 공간에서 선행 확진자와 만남 등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1787번은 1687번의 가족으로 접촉자로 분류돼 728일부터 격리 중 발열 등의 증상이 있어 재검사 결과, 확진됐다.

 

1808번은 1749·1764번의 가족으로 731일부터 격리 중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1789번은 1755번의 지인, 1793·1794번은 1792번의 가족, 1802·1803·1804번은 1779번의 지인, 1805번은 1785번의 지인, 1798번은 1661번의 직장 동료다.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제주 #1786, 1795, 1800, 1801, 1806) 5명도 확진됐다.

 

5명 중 여행 차 입도한 1806번을 제외하고, 나머지 4명은 제주에서 타 지역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1786번은 인천시 미추홀구 1190번 확진자가 제주 방문 시 동선이 겹쳤던 것으로 나타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1795번은 서울시 강동구 2052번 확진자가 제주에 체류하는 동안 동선이 겹쳐 검사 결과, 확진됐다.

 

1800·1801번은 726일부터 28일까지 제주를 방문했던 대구시 확진자(전국번호 196737)와 만났던 것으로 확인돼 접촉자로 통보받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1806번은 지난 1일 여행 목적으로 가족 3명과 대구시에서 입도한 후 대구시 확진자(전국번호 201723)의 접촉자로 통보받고 검사 결과, 확진됐다. 가족 3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제주 1788·1792·1807번 확진자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자발적으로 검사받은 결과, 양성 판정받았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제주도는 확진자를 격리 입원 조치하고, 자택 및 숙소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또한 확진자 진술, 신용카드 사용내역, 제주안심코드 등 출입자 명부 확인,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4일 오전 11시 현재 도내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808명이다.

 

제주에서 격리 중인 확진자는 198, 부산시 이관 1, 대전시 이관 1, 서울시 이관 1명이다. 격리 해제자는 1,607(사망 1, 이관 21명 포함)이다.

 

도내 가용병상은 146병상이며, 자가 격리자 수는 1,309(확진자 접촉자 812, 해외입국자 497)이다.

 

8월 들어 56명이 확진 판정받았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자치경찰단, 원산지 표시위반 등 17건 적발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둬 1일부터 15일까지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등을 단속한 결과, 총 17건을 적발했다. 적발 사항을 보면 △원산지 표시 위반 10건 △식품위생법 위반 6건 △식품표시위반 1건이다. 자치경찰단은 3개반 12명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골프장 클럽하우스와 리조트, 소셜네트워크에서 주로 거론되는 유명 식당·카페 등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했다. 위반 업소 17곳 중 13곳의 업주는 관련법에 따라 입건했다. 주요 단속사례를 살펴보면 A골프클럽 내 식당은 중국산 오징어와 반건조 오징어를 국내산으로 표기했고, B식당은 중국산 김치와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적발됐다. 특히, 유통기한이 경과한 두부·북어포 등을 보관한 C골프클럽 식당과 사용기한이 지난 닭고기를 보관한 유명 레스토랑 등은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확인됐다. 또한, 제주산 백돼지를 흑돼지로 표기한 유명 맛집을 비롯해 쌀·고춧가루의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식당과 도시락 전문점 등 4곳은 행정시로 통보해 형사고발 및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조치했다. 원산지 거짓 표시는‘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 △원산지 미표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