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4℃
  • 맑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조금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0.5℃
  • 맑음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29.6℃
  • 맑음고창 29.6℃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30.3℃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조금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29.3℃
기상청 제공

제주시 시정소식지「열린제주시」7월호 발간

제주시는 숲길에서 너를 담다 표지로 한 시정소식지 열린제주시 2021 7월호(통권 제180) 8000부를 발간하여 도내·외에 배포한다.

 

7월호 <특집>에서는 제32대 제주시정의 지난 1년간 코로나 위기 속 방역 활동, 서민경제 지원, 사회취약계층 보호, 공공갈등 조율 등 시민과 함께해온 여정을 담았다. 이 밖에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도시숲조성사업 , ·면 지역 문화의제 발굴을 위한 문화도시 수눌음 마을탐방단활동 내용도 담았다.


 

<일과 열정 사이>에서는 유진주간활동센터 지적·발달장애인의 해안변 환경정화 활동 이야기/ <알쓸리뷰:제주시>에서는 일회용 플라스틱 없이 한 달 살기 환경실천 프로그램 참여 후기/ <제주사람이 좋다>에서는 육아전문크리에이터 소개하는 코로나 속 슬기로운 집콕육아법에 대한 내용을 실었다.

 

<제주다움>에서는 여름철 밥상의 감초, 쌈채소 부루의 역사와 제주 쌈된장의 특징을 소개했다. 부루는 청상추의 고유어로 지금은 제주에만 그 명칭이 살아남아 있다.

 

<여행감성>에서는 남문사거리와 제주우체국 관덕로 사이의 오래된 골목 한짓골을 조명했다.

 

한짓골은 제주천주교구 최초 성당인 제주중앙성당, 최초 근대 여학교 신성여학교가 있었던 70~80년대 제주 문화와 교육의 중심지였다. 이 밖에도 한천을 따라 이어진 숲길 오라올레와, 산정호수로 유명한 물찻오름에서 제주 여름 풍광을 만나볼 수 있다.

 

열린제주시구독문의는 제주시 공보실(728-2022)로 하면 되며, 제주시 홈페이지(http://www.jejusi.go.kr)열린제주시 eBOOK코너에서 전자북과 오디오북을 제공하고 있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피해자 보호 근본 대책 주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는 28일 오후 제12회 임시회의를 열고, 최근 도민사회 이목이 집중된 사건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최근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을 비롯해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제주경찰청은 신변보호 처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과 가해자관리 방안 마련과 함께 신변보호용 폐쇄회로CC(TV) 체계 또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 ▲셉테드(CPTED) 사업과 연계한 범죄예방 환경개선 ▲녹색어머니회·자율방범대 등 시민단체의 보호자 역할 방안 모색 ▲IT기술 접목 안심벨 등의 112시스템 연계 방안 ▲가해자의 전과 또는 이동동선 확인 통한 피해자 접근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후속 결과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한 후 보고할 것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제주경찰청 2021년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강화 계획 △제주경찰청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지구대장 및 파출소장 보직 관련 의견 제출의 건 등도 논의됐다. 김용구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에 큰 상처가 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에 대한 사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