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31.7℃
  • 구름많음대전 33.3℃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31.4℃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31.4℃
  • 구름많음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조금강진군 30.9℃
  • 구름조금경주시 32.7℃
  • 구름조금거제 29.5℃
기상청 제공

노지문화를 직접 탐구하는 서귀포시민 문화소모임

서귀포시문화도시센터(센터장 이광준)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30일 창의문화캠퍼스 서귀권 메께라스튜디오에서‘2021 서귀포 노지문화 탐험대오리엔테이션을 개최했다.

서귀포시 105마을 내 노지 문화를 스스로 발굴하고 문화적 관점으로 탐구하는 지역주민 문화소모임인서귀포 노지문화 탐험대는 지난해보다 높은 관심과 참여율 속에 외부전문가 심사에 의해 최종 30팀이 선발되었다.



선발된 1개 팀별 100만원의 탐구 활동비가 지원되며,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노지문화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문화 활동을 통해 서귀포의 다양한 노지문화를 경험하고 노지문화 홍보에도 앞장서게 된다.

 

, 바다, 하천, 오름, 용천수, , 나무, 감귤, 탐라순력도, 신화, 해녀 등 서귀포시 105개 마을 노지문화자원이 소재가 되어 10대부터 80대 삼촌까지 다양한 세대의 시민들이 지원하였다. 조사, 연구 뿐만 아니라 글, 그림, 음악, 사진, 놀이, 공연, 영상, 환경정화 활동까지 지난해 보다 더 다양한 탐구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이어 연속 활동하게 된 혼디놀레공은주 대원은작년 서귀포노지문화탐험대 활동을 계기로 노지문화를 알게 되고 문화도시 서귀포 로고송 까지 제작하게 되었다. 최근에는 제주어 음악앨범을 제작하여 지역 학생들에게 알릴 수 있어 너무 행복했고, 올해 선발된 팀들도 노지문화를 통해 주변에 좋은 영향력을 널리 전파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사업은‘105개 마을이 가꾸는 노지 문화 서귀포비전으로 자연환경에서 빚어낸 삶의 문화이자, 공동체 속에서 소박하게 가꿔왔던 마을문화인 노지문화를 지역의 자산으로 미래세대를 위한 생태문화 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서귀포 노지문화 탐험대는 노지문화의 생태문화 씨앗으로 한 시민 주도형 사업으로서 앞으로 다양한 문화 활동을 통해 변화와 성장을 지속하며, 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제주자치경찰위원회, 피해자 보호 근본 대책 주문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위원회는 28일 오후 제12회 임시회의를 열고, 최근 도민사회 이목이 집중된 사건과 관련해 제주경찰청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제주자치경찰위원회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최근 발생한 가정폭력 사건을 비롯해 현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제주경찰청은 신변보호 처리 실태에 대한 일제점검과 가해자관리 방안 마련과 함께 신변보호용 폐쇄회로CC(TV) 체계 또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다. 이외에 ▲셉테드(CPTED) 사업과 연계한 범죄예방 환경개선 ▲녹색어머니회·자율방범대 등 시민단체의 보호자 역할 방안 모색 ▲IT기술 접목 안심벨 등의 112시스템 연계 방안 ▲가해자의 전과 또는 이동동선 확인 통한 피해자 접근 방지 대책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후속 결과는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시행한 후 보고할 것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제주경찰청 2021년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선도·보호 활동 강화 계획 △제주경찰청 하반기 정기인사에 따른 지구대장 및 파출소장 보직 관련 의견 제출의 건 등도 논의됐다. 김용구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에 큰 상처가 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에 대한 사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