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 (목)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4.1℃
  • 흐림대전 25.3℃
  • 흐림대구 23.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3.1℃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23.2℃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바다를 살리는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표선면 양혜연

[바다를 살리는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Upcycling)!]   표선면 양혜연



 

도내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자랑하는 표선해수욕장은 관광객이 사계절 내내 찾아오는 관광명소이다. 그러나 매년 해양쓰레기의 증가로 몸살을 앓고 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일회용품 사용 급증으로 인해 해양쓰레기의 양이 더 많이 늘었다고 한다. 그렇게 생성된 해양쓰레기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플라스틱은 썩지 않고 바다로 떠내려가 여러 해양생물을 해치고, 미세 플라스틱이 되어 결국에는 인류의 건강까지 위협한다.


갈수록 늘어나는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서는 2030년까지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발생량을 약 60% 줄이고 2050년까지는 아예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내용의 1차 해양폐기물 및 해양오염퇴적물 관리 기본계획(2021~2030)’을 수립하여 진행 중이며, 연안관리 정화사업 바다 가꾸기를 통해 해양환경보호에 관심 있는 기업과 개인 등이 해변을 선택해 관리하는 사업인 반려해변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하이트진로가 표선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지정해 정화활동을 시작했다.


표선면주민자치위원회에서는 올레 3, 4코스에 속해있기도 한 표선 해안의 아름다운 환경을 보호하고 주민 및 관광객에게 해양쓰레기로 인한 생태계 파괴 등에 대한 환경보호 의식을 개선시키고자 바다를 살리는 해양쓰레기 업사이클링 소품 만들기특화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이란 기존에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서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여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 프로그램으로, 오는 65, 6(운영시간 13~18) 양일간 해안가에서 해양쓰레기를 주워오면 표선리어촌계(표선리 1-2번지) 인근 공터에서 업사이클링 소품 만들기를 진행할 수 있다.


쓰레기 처리를 위해 수거 사업을 진행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인식 개선을 통해 쓰레기 양을 줄이는 것이라고 한다. 시민들이 직접 쓰레기를 수거하면서 조깅을 하는 줍깅, 플로깅과 같은 문화가 더더욱 확산되어 궁극적으로 청정한 제주 바다를 오래 봤으면 하는 바람이다.




와이드포토

더보기


사건/사고/판결

더보기
해수욕장, 불법촬영기기·코로나로부터 ‘안전’
자치경찰단이 오는 7월 1일 여름철 해수욕장 개장시기에 맞춰 도민과 관광객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피서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도내 해수욕장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행정시 관련 부서 및 여성긴급전화 1366 등과 협업해 해수욕장 개장 전인 6월 21일과 개장 중인 7월 말경에 도내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불법촬영기기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자치경찰단은 도민과 관광객이 다수 운집하는 도내 주요 해수욕장 13개소를 대상으로 개장 전 1회, 개장 중 1회 등 총 2회에 걸쳐 점검을 추진한다. 특히 초소형 몰래카메라도 탐지할 수 있는 고급 적외선 센서가 장착된 전파·전자파 동시 탐지기를 투입해 탈의실, 샤워장, 화장실 등 설치 의심 장소에 대한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어 점검을 마친 곳에는 여성안심화장실 스티커와 불법 촬영물 경고 홍보물을 부착해 불법 촬영에 대한 도민과 관광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체감 안전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방침이다. 이와 더불어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인 이상 집합·마스크 미착용 등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 대한 지도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자치경찰

배너